기사입력시간 17.10.31 10:06최종 업데이트 17.10.31 10:06

제보

슈퍼박테리아 항생제 없어 '무방비' 상태

4달 동안 3천건 넘게 신고

ⓒ메디게이트뉴스

[메디게이트뉴스 황재희 기자] '슈퍼박테리아'로 불리는 항생제 내성균 감염이 심각하지만, 의료현장에서는 환자가 쓸 약이 없어 치료를 포기해야 하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어 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최도자 의원(국민의당)은 질병관리본부 감염병웹통계시스템에 등록된 '카바페넴 내성 장내세균속균종(CRE)' 신고건수를 분석하고, 지난 6월부터 9월까지 4달간 CRE 등록건수는 총 3337건이었다고 밝혔다.
 
CRE는 장내 세균감염 시 쓸 수 있는 '최후의 항생제'로 불리는 카바페넴 계열 항생제에 내성을 가진 세균으로, 정부는 지난 6월 3일 CRE를 제3군 전염병으로 지정하고 기존 표본감시 체계에서 전수감시 체계로 전환했다.
 
항생제 내성균 감염증은 장기간 의료시설에 입원하면서 면역력이 약해진 사람이 항생제를 지속적으로 복용해서 발생한다.
 
이 균은 감염 환자와의 단순한 신체 접촉만으로도 비교적 쉽게 감염되기 때문에 신속한 감염관리가 필수적이다.
 
특히 우리나라는 중증질환 환자가 많은 종합병원과 요양병원에서의 항생제 내성률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최도자 의원은 "2015년 국가항균내성정보 연보에 따르면, 종합병원과 요양병원 내 카바페넴 내성(아시네토박터균)은 각각 83.4%와 82.4% 기록했다"면서 "조사를 시작한 2007년(27%, 25%)에 비해 3배 이상 내성률이 높아진 상황"이라고 말했다.
 
최 의원은 아시네토박터균은 인공호흡기를 착용하고 있는 중환자실 환자에게 감염을 잘 일으키는 세균이라고 설명하며, 일본의 경우 이 균의 카바페넴 내성률이 5% 미만으로, 우리나라가 다른 나라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다고 분석했다.
 
자료 : 아시네토박터균에 대한 카바페넴 내성률(단위:%,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 KARMS 2015 Annual Report 2016)

이에 따라 최도자 의원은 "카바페넴 내성균 감염은 2명 중 1명이 사망할 정도로 치명적인 질환으로, 문제는 우리나라에 아직까지 카바페넴 내성에 적용할 수 있는 항생제가 도입되지 않아 감염 환자들이 쓸 치료제가 없다는 것"이라면서 "의료계에서는 중증환자만이라도 항생제 신약에 빠르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하는 법적·제도적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 의원은 "짐 오닐 보고서에 따르면, 매년 전 세계적으로 70만명이 항생제 내성균 때문에 목숨을 잃고 있으며, 2050년에는 암 보다 더 많은 사망자가 나올 것으로 전망 된다"면서 "항생제 내성률을 낮추기 위해 항생제를 적게 쓰는 것도 중요하지만, 신약을 신속히 도입해 중증환자에게 우선 공급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슈퍼박테리아 # 항생제 # 최도자 # 국정감사 # 내성 # 메디게이트뉴스

황재희 기자 (jhhwang@medigatenews.com)필요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