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8.31 19:41최종 업데이트 20.08.31 19:41

제보

통합당 “코로나 종식 후 의료계-여야정 협의체 구성해야”

주호영 원내대표 “의료진 사기 저하하는 정책은 협의 진행했어야...전공의 고발·파업 멈춰야”

사진=국회 제공
[메디게이트뉴스 윤영채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의사 총파업 관련해 의료계와 여야정 협의체 구성을 제안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31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회 내에 의료계와 여야정으로 구성된 협의체를 구성해 문제를 논의하고 해결해야 한다”며 “코로나19 종식 이후 국회 내에 의료계 다수와 여야정이 함께하는 협의체를 구성해서 원점부터 재논의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협의체 구성에 있어서는 대한의사협회는 물론 대한전공의협의회, 의과대학, 의학전문대학원 학생협회, 대한전임의협회 등 관련 의료단체의 참여가 보장돼야 한다”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될 때까지 의대 정원 확대 등의 정책 추진 중단도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코로나가 종식될 때까지 의대 정원 확대, 공공의대 신설 논의의 전면적인 중단을 촉구한다”며 “정부는 이번 사태의 발단이 일방적인 의대 정원 확대 공공의대 신설 추진에서 비롯됐다는 점을 분명히 인정하고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관련 정책의 전면 중단을 약속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업무개시 명령 미이행 전공의에 대한 고발 조치 취하가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주 원내대표는 “고발당한 10명 중에는 밤샘 수술한 분도, 코로나19 환자 진료 중 노출돼 2주간 불가피하게 자가격리 후 복귀하자마자 고발된 전공의가 있다”며 “보다 원만한 사태 해결을 위해서 전공의 고발 조치는 취하할 것을 정부에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지금 이 순간에도 응급환자는 발생하고 있다. 무엇보다 코로나19의 재 유행을 차단해야 하는 엄중한 시기에 의사들이 있어야할 곳은 환자 곁”이라며 “각자의 자리로 복귀할 것을 간곡히 요청 드린다”고 밝혔다. 

#미래통합당 # 의사 파업

윤영채 기자 (ycyoon@medigatenews.com)믿을 수 있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