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2.05.23 11:08최종 업데이트 22.05.23 11:08

제보

건보공단,연세의료원 빅데이터 분석센터 개소

데이터 연계 등 연구협력 강화로 부가가치 창출 기대

연세의료원 협력 건강보험 빅데이터 분석센터. 사진=국민건강보험공단

[메디게이트뉴스 박민식 기자] 국민건강보험공단과 연세의료원은 연세의료원 미래관에 '연세의료원 협력 건강보험 빅데이터 분석센터'를 개소한다고 23일 밝혔다.

연세의료원 협력 건강보험 빅데이터 분석센터는 공단과 연세의료원이 공동으로 운영하는 신개념 건강보험 연구데이터 지원센터 모델이며 28석 규모(연세의료원 소속 교직원 대상)로 운영된다.
  
공단은 의료데이터 활용을 통한 부가가치 창출 극대화를 위해 보건복지부 선정 의료데이터 중심병원 중 공단 연구용 DB 수요 상위 기관인 연세의료원을 협력기관으로 선정했다. 

공단은 연세의료원에 앞서 지난 4월에 서울대학교병원 협력 건강보험 빅데이터 분석센터도 개소한 바 있다. 

공단 강도태 이사장은 “의료데이터 중심병원인 연세의료원과의 분석센터 공동 운영으로 보건의료 빅데이터 기반 연구가 활성화되고 새 정부 국정과제인 바이오‧디지털 헬스 글로벌 중심국가 도약에도 기여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연세의료원 윤동섭 의료원장도 “데이터 3법 개정으로 가능해진 건강보험 빅데이터와 연세의료원 고품질 임상데이터 연계를 적극적으로 추진, 수준높은 융합 연구가 더욱 활발하게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분석센터 좌석은 공단 건강보험 자료공유서비스 홈페이지를 통해 예약할 수 있으며, 분석센터는 연세의료원 소속 교직원 전용석으로 운영된다. 

박민식 기자 (mspark@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