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01.15 08:55최종 업데이트 21.01.15 10:56

제보

정지태 의학회 신임 회장 의료계 작심 비판…"전문가 없는 전문가들, 소통 필요할 때"

"의사 수 부족 문제 등 현장 연구 부족…단편적 연구·짧은 해외 경험 지식 의존해선 발전 없어"

대한의학회 정지태 신임 회장. 사진=대한의학회

"의사가 부족하다는 사람도 의사고, 의사가 넘쳐난다는 사람도 의사다. 통일된 의견이 아니다 보니 의학계 내에서 합의된 의견이 필요하다. 서로 자기만 맞다고 주장하고 함께 만나 논의를 해보지 않는 것이 현재 우리의 현실이다."

제24대 대한의학회장에 취임한 고려의대 정지태 소아청소년과 교수가 14일 온라인으로 열린 의학회장 이·취임식에서 의료계에 쓴소리를 냈다. 

그는 의사 수 부족 문제 등 이견이 있는 사안에 대해 원활한 소통과 합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을 뿐더러, 현장 연구도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또한 현재 배출되는 전문의 수가 과연 현실에 적합한 것인지, 전문의 다음 단계의 교육제도나 교육프로그램은 믿을 만한 것인지에 대한 관찰 평가도 필요하다고 했다. 

정 신임 회장은 "의료제도는 우리만의 영역이 아니다. 정부와 원활한 소통과 합의가 있어야만 하는 영역"이라며 "의사 수 부족 문제는 의학계 내의 합의된 의견이 필요한데, 서로 자기만 맞다고 주장하고 함께 만나 논의 해보지 않는 것이 현재 우리의 형편"이라고 지적했다. 

정 회장은 "의료계 내부소통이 안 되는데 정부와 소통이 될 턱이 없다"며 "‘안되면 투쟁’을 주장하는 사람이 많지만 정작 투쟁을 하면 참여하는 사람도 많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그 원인은 우리가 직면한 현실을 반영해 현장에서 시행한 연구가 많이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전문가를 자처하는 사람들이 단편적인 자신의 연구를 통해 또는 짧은 기간에 걸친 표피적 해외 경험을 통해 얻은 지식을 최고의 전문 지식으로 착각하는 한 의료계의 발전은 없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그는 "우리나라에 필요한 의사 수를 구하는데, 정확하지도 않고 일관성도 없는 OECD 통계를 매년 인용하고 있다"고 비판하며 "정부도 언론도 정치권도 학계조차도 그렇다. 그 통계는 후진국과 개도국의 발전을 위해 보여주는 참고 수치일 뿐이다. 세계 10대 교역국인 우리가 참고해서 보건의료 발전계획을 세울 그런 통계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전문의 교육제도에 대한 지적도 이어졌다. 

정 회장은 "아직 우리 형편에 맞는 의사의 근무시간은 일주일에 몇 시간이 적합한 것인지, 그 근무시간을 근간으로 필요한 의사 수를 구해보는 일을 해보지 않았다"며 "95% 이상의 의사가 전문의를 취득하는데 과연 전문의 수가 그렇게 필요한 것인지 누가 대답해 주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요즘은 분과전문의, 세부전문의, 인정의 등 전문의 다음 단계의 교육제도도 다수 등장하고 있다"며 "이런 것이 현재 우리 의료 현실에 적합한 것이고, 과연 적절하게 운용되고 있는 것인지, 교육프로그램은 믿을 만한 것인지에 대한 관찰 평가도 없다. 많은 개선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의대 신설 논의에 대해서도 정 회장은 "요즘은 정치적 목표에 따라 의학교육의 질에 대한 평가가 필요하지 않다고 주장하는 세력조차 등장하고, 필요하면 자기 동네에 의과대학도 세우겠다고 한다"며 "이는 의료가 국민의 건강과 국민의 이익을 위해 존재한다는 것을 망각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하경대 기자 (kdha@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