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2.06.28 13:44최종 업데이트 22.06.28 13:44

제보

심평원, 의약품 유관단체들과 합동 워크숍 개최

의약품 유통 정보 사회적 가치 창출 위한 '차세대의약품디지털플랫폼'에 뜻 모아

사진=건강보험심사평가원

[메디게이트뉴스 박민식 기자]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최근 더케이호텔에서 한국제약바이오협회 및 한국의약품유통협회, 의약품 제조∙수입∙유통업체 등 의약품 유관단체를 대상으로 ‘의약품 유통 가치 창출의 장, 차세대의약품 디지털플랫폼’을 주제로 워크숍을 개최했다.
 
워크숍에서는 지난 10여년 간 약업계의 노력으로 안착된 공급보고 제도 및 의약품 유통관리종합정보시스템(KPIS system)의 성과를 확인하고, 나아가 의약품 공급정보의 가치를 활용하기 위한 ‘차세대의약품디지털플랫폼’ 구축 필요성에 공감했다.
 
워크숍 첫 번째 세션에선 정보활용의 전제 조건인 정합성을 위해 사용자, 제공자, 관리자가 함께 노력하는 방안을 논의했으며, 두 번째 세션에선 향상된 정합성을 기반으로 정보 가치 창출을 위한 차세대의약품디지털플랫폼 구축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제약업계에서는 도매에 재고약이 있었음에도 품절이 발생한 루게릭 치료제 사례를 언급하며 환자진료를 위한 공급정보 활용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아울러 적정생산관리, 폐의약품 최소화 등 기업의 효율성 향상 및 ESG 등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는 의약품 플랫폼 구축을 요구했다.
 
유통업계에서는 정보 활용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지만 도매상의 영업정보 노출에 대해 우려를 표하며 이해관계자 간 충분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통합토론에서는 의약품 공급정보를 활용하는데 어려움이나 이견이 있을 순 있으나 이는 공익적 관점에서 논의돼야 하며, 정보 개방은 시대적 요구임을 강조했다. 또한, 유통단계마다 해당 의약품 정보 및 이력을 추적,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워크숍 좌장을 맡은 강정화 한국소비자연맹 회장은 “폐쇄적으로 운영되던 데이터를 개방해 여러 이해관계자들에게 도움이 됐으면 한다”며 “의약품 소비자인 국민도 의약품 정보 사용 주체로서 참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소영 의약품관리종합정보센터장은 “2007년 구축된KPIS의 기능적 한계로 출고 시 보고되는 의약품 공급정보를 충분히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며 “차세대의약품디지털플랫폼 구축을 통해 의약품 공급보고 제도의 1차적 목적인 의약품 유통 투명화를 실현하고, 의약품 정보의 맞춤형 활용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박민식 기자 (mspark@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