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2.08.09 10:17최종 업데이트 22.08.09 10:17

제보

복지부, 아산병원 사건 계기 의료계와 릴레이 간담회 연다

8일 신경외과학회 등과 재발 방지책 논의...소청과∙흉부외과∙중환자∙감염∙산부인과도 이달 중 간담회

8일 서울 시티타워에서 열린 간담회 모습. 사진=보건복지부

[메디게이트뉴스 박민식 기자] 보건복지부가 서울아산병원 간호사 사망 사건의 경위를 청취하고 향후 개선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의료계 및 전문가가 참여하는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달 중으로는 중증소아, 흉부외과 등 여건이 열악한 필수의료 분야 지원을 위해 관련 학회∙의사회 등과 연속 간담회를 연다.

복지부는 전날(8일) 오후 6시 서울 시티타워에서 이기일 제2차관의 주재 하에 대한의사협회∙대한병원협회∙대한간호협회 및 대한신경외과학회∙대한신경과학회∙대한응급의학회 등이 모여 관련 제도∙정책 개선을 논의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최근 발생한 서울아산병원 간호사 사망 사건에 대한 후속 대응 차원에서 이뤄졌다. 지난달 24일 서울아산병원에서 근무 중이던 간호사 A씨는 출근 이후 두통을 호소하고 원내로 입원했으나 병원 내에서 수술을 받지 못하고 다른 병원으로 전원 돼 수술 후 30일에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서울아산병원 측의 사건 경위 설명, 대한신경외과학회 정책 제언 등의 발제 이후 의료현장 및 전문가들의 논의가 이어졌다.

복지부는 관할 보건소와 함께 지난 4일 현장을 방문해 ▲의료법 등 관련 법 위반 여부 ▲입원에서 전원까지 진료 전 과정 ▲사망한 간호사의 근무 환경 등을 확인했다.

복지부는 정책 간담회에서 나온 의견과 현장확인 결과를 검토해 제도개선 등을 포함하는 방안을 조속히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복지부는 8월 중 중증소아, 흉부외과, 중환자, 감염 분야 등 주요 필수의료 분야별로 지원이 필요한 사항을 검토하기 위해 관련학회, 의사회 등과 함께 연속 간담회를 개최해 의료현장의 의견을 적극 수렴할 예정이다.

복지부는 그간 필수의료 인력 부족 및 근무환경 개선 등을 위한 필수의료협의체를 구성해 여러 차례 논의를 진행하며, 필수의료인력 양성 및 수급관리, 교육수련 및 근무여건 개선 등을 추진해왔다.

최근에는 복지부 내에 필수의료지원 전담조직(TF)을 신설해 관련 정책들을 추진하고 있으며, 나아가 필수 중증의료 수가 조정, 중증응급환자 중심 전달체계 개편, 전문 과목 세분화 등과 관련한 개선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기일 제2차관은 “정부는 국민이 어느 지역에 있더라도 적절한 진료와 수술을 받으실 수 있도록 필수의료 인력 및 관련 인프라 확충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서울아산병원 간호사 사망 사건과 이천시 의원 화재와 같은 안타까운 일이 재발하지 않게 의료현장의 어려움을 획기적으로 경감하고,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개선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박민식 기자 (mspark@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