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GATENEWS

1시간 느린 뉴스 1꼭지 줄인 뉴스 모두 함께 행복한 의료

MEDIGATENEWS

메뉴닫기

    제약 / 바이오

    • 뉴스구독
    • 제보하기
    • 메디게이트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레고켐바이오, 'BBT-877' 임상 1상 마일스톤 수익분배금 수령

    임상 1상 단계에서 베링거인겔하임에 약 1.5조 원 규모로 기술 이전하는 데 성공

    기사입력시간 19.12.09 16:23 | 최종 업데이트 19.12.09 16:23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레고켐 바이오사이언스는 지난 7월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를 통해 독일 베링거인겔하임으로 제3자 기술이전 된 특발성 폐섬유증 치료제 후보물질 'BBT-877'의 임상 1상 마일스톤(단계별 기술료) 수익 분배금을 수령했다고 9일 밝혔다.

    레고켐바이오는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와 계약된 비율(45:55)에 근거해 세금을 제외한 약 50억 원의 수익분배금을 수령했다.

    앞서 업프론트(계약금) 관련 약 200억 원대의 분배수익을 수령해 3분기 누적 흑자전환을 기록했으며 임상 1상 완료에 따른 마일스톤 추가 수익 발생으로 지난 7월23일 공정공시를 통해 발표한 연간 흑자전환 달성이 확실히 되고 있다.

    한편 레고켐바이오는 2017년 5월 섬유증 치료 신약 후보물질에 대한 전세계 전용실시권을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에 양도하는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이 계약에 따라 브릿지바이오가 글로벌 라이선싱을 할 경우 발생하는 모든 수익(로열티 포함)의 45%를 레고켐바이오가 수익배분으로 받게 돼 있다.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는 후보물질 도입 후 약 2년 만에 임상 1상 단계에서 베링거인겔하임에 약 1.5조 원 규모로 기술 이전하는 데 성공했다. 이에 따라 특발성 폐섬유증 치료제 후보물질인 BBT-877이 성공적으로 개발되면 7500억 원 규모의 마일스톤에 대한 수익배분과 더불어 매출에 따른 로열티에 대한 수익배분이 가능하게 된다.

    연내 코스닥시장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는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가 제출한 증권신고서에 따르면 브릿지바이오는 BBT-877 기술이전 계약에 근거해 2020년 한 해 약 827억 원대의 매출과 약 240억 원의 순이익 실현이 예상되며 45%의 수익배분을 받게 되는 레고켐바이오의 내년도 흑자기조 유지가 예상되고 있다.
    저작권자© 메디게이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구독하기 제보하기
    공유하기
    • 오탈자신고
    • 인쇄
    • 스크랩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BAND
    이미지
    박도영 (dypark@medigatenews.com)

    더 건강한 사회를 위한 기사를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