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17.10.19 09:51최종 업데이트 17.10.19 09:51

제보

ESBL 생성 장내세균·녹농균, 새로운 치료 대안 논의 필요

새로운 치료 옵션으로 세프톨로잔+타조박탐 제시

사진: ISAAR & ICIC 2017 학술 심포지엄 전경

[메디게이트뉴스 박도영 기자] 한국MSD가 최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제11회 항생제와 항생제 내성에 관한 국제 심포지엄 및 제3회 감염관련 종합 학술대회(ISAAR&ICIC 2017)에서 '적절한 초기 항생제 치료: 녹농균과 ESBL 생성 장내세균으로 인한 내성균 감염의 도전에 직면해'를 주제로 학술 심포지엄을 성료했다.

이날 심포지엄에는 삼성서울병원 감염내과 송재훈 교수가 좌장으로 미국, 태국, 필리핀 3개국 감염 전문가들이 연자로 참석해 다제내성 녹농균과 ESBL 생성 장내세균으로 인한 의학적 문제와 해결 방안에 대한 견해를 나눴다.

다제내성 녹농균과 ESBL 생성 장내세균, 보건·사회경제적 손실

태국 마히돌대 시리랏병원 비사누 탐리킷쿨 교수는 ESBL 생성 장내세균 및 다제내성 녹농균의 중요성과 파급력에 대해 이야기했다.

ESBL 생성 장내세균과 녹농균은 복강내 감염, 요로감염, 병원내 폐렴, 혈류감염의 원인이다.

2010년~2013년 아시아 지역에서 분리된 복강내 감염 및 요로감염의 원인인 그람음성균 분석 결과에 따르면, 복강내 감염에서 많이 분리된 그람음성균은 대장균(46.1%), 폐렴막대균(19.3%), 녹농균(9.8%)이었다.

이 중 ESBL 생성균은 대장균의38.2%, 폐렴막대균의 24.3%였다. 요로감염에서 많이 분리된 균주는 대장균(60%), 폐렴막대균(14%), 녹농균(7.5%) 이었다.

탐리킷쿨 교수는 "세팔로스포린, 플루오로퀴놀론 등 광범위한 항생제 처방을 제한하는 것이 ESBL 생성 다제내성균의 감소에 중요하다"면서 "이 내성균들은 보건 및 사회경제적 손실을 야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 연구 결과, ESBL생성 대장균 감염은 ESBL 비생성 대장균 감염보다 사망률이 더 높았고, 입원 기간이 7일 더 길고, 치료에 5026유로(한화 약 680만 원)가 더 드는 것으로 보고됐다. 또 카바페넴에 내성이 있는 녹농균 감염은 카바페넴에 감수성을 보이는 녹농균 감염보다 사망률이 유의하게 높았다.

복잡성 복강내 감염, 광범위 항생제 권장돼

미국 조지타운대 앤드류 쇼 교수는 복잡성 복강내감염의 관리에 대한 전략적인 치료 옵션을 제시했다.

복강내 감염은 전세계적으로 전체 감염 질환 중 19.6%를 차지한다. 미국 외과감염학회의 새 복강내감염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의료관련 및 고위험 지역사회 획득 복강내감염에서는 경험적인 광범위 항생제의 사용이 권장된다. 

복잡성 복강내 감염에 대한 새로운 광범위 항생제 옵션으로 다제내성녹농균과 ESBL 생성균을 포함한 그람음성균을 커버하는 저박사(성분명 세프톨로잔+타조박탐)가 제시됐다.

저박사는 복잡성 복강내감염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 에서 메트로니다졸 병용 시 메로페넴 대비 비열등한 임상적 완치율을 입증했다. 1차 종료점에서 저박사의 임상적 완치율은 83.0%, 메로페넴군의 임상적 완치율은 87.3%였다.

쇼 교수는 "다제내성 그람음성균이 증가하면서 최후의 항생제라 불리는 카바페넴의 사용도 증가하고 있다"며 "이는 카바페넴 내성 균주의 증가로 이어지는데 카바페넴과 동등성을 입증한 치료제를 사용함으로써 카바페넴 내성균의 증가를 막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ESBL 장내세균과 녹농균에 동시 효과있는 치료 옵션 필요

필리핀 산 라자로 병원 론트진 M. 솔란테 교수는 복잡성 요로감염의 새 치료 패러다임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유럽비뇨기과학회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중증 급성 신우신염의 일차 치료에는 퀴놀론계가, 대체약제로는 세프트리악손, 세포탁심, 세프타지딤 등의 3세대 세팔로스포린계 치료제 등이 권고돼왔다.

솔란테 교수는 "최근에는 저박사와 같이 다제내성 녹농균과 ESBL 생성 장내세균에 모두 활성을 나타내는  치료제가 복잡성 요로감염에 대한 새로운 치료 옵션으로 제시되고 있다"고 소개했다.

저박사는 복잡성 요로감염에 대한 3상 연구에서 비교군인 레보플록사신보다 복합적 완치 및 미생물학적 박멸에서 유의하게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mMITT군에서 미생물학적 치료율은 ESBL 생성 대장균에 대해 저박사군 70.4%, 대조군52%였고 ESBL 생성 폐렴막대균에 대해 저박사군 70%, 대조군 28.6%, 녹농균에 대해 저박사군 85.7%, 대조군 50%로 저박사군이 더 높게 나타났다.

송 교수는 "최근 카바페넴 내성 장내세균 등 다제내성 그람음성균으로 인한 내성이 심화되고 있다"면서 "저박사와 같은 광범위 항생제가 요로감염과 복강내감염에서 새로운 항생제로써 내성 감염 치료에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MSD # 저박사

박도영 기자 (dypark@medigatenews.com)더 건강한 사회를 위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