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19.07.12 17:54최종 업데이트 19.07.12 18:13

제보

최대집 회장 "대한민국 의료 정상화 위해 최대집과 40대 집행부는 사즉생의 각오로 임하겠다"

병상에서 대회원 서신 통해 단식 투쟁 응원 및 동참 회원들에게 감사 인사

사진: 최대집 회장 대회원 서신. 의협 제공.

최대집 회장이 12일 대회원 서신을 통해 단식 투쟁 응원 및 동참 회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최 회장은 회원들에게 "병실에서 인사드리게 되어 매우 송구스럽다"며 "붕괴되어 가는 우리나라 의료제도를 바로잡기 위하여 무기한이라는 각오로 단식을 시작했으나 8일 째에 몸에 급격하게 무리가 오면서 본의 아니게 단식을 중단하게 됐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곡기를 끊고 지낸 8일 동안, 몸은 힘들었으나 마음은 그 어느 때보다도 편하고 풍요로웠다. 바쁘신 와중에도 수많은 선생님들과 각 직역단체에서 이촌동 천막을 찾아줬다. 아울러 소셜미디어 상으로 많은 분들이 응원의 메시지를 줬다. 선생님들이 보여주신 대한민국 의료 정상화에 대한 의지 덕분에 힘든 시간을 버틸 수 있었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비록 제가 병상에 있으나 대한민국 의료 정상화를 위한 우리의 열망은 계속 타오르고 있다"며 "방상혁 상근부회장을 비롯한 집행부 임원들은 물론이고, 일반회원 선생님도 동반단식에 돌입하셨다는 소식을 듣고 가슴이 벅차올랐다. 진료실에서 단식에 동참해주시는 회원님들도 계시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존경하는 회원 여러분. 의사들이 최선의 진료와 소신껏 진료할 수 있는 진료환경을 구축하여 국민들에게 존경받는 의사로, 국민에게 최선의 진료가 가능한 의료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저 최대집과 40대 집행부는 사즉생의 각오로 임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우리가 함께 한다면 해낼 수 있다"며 "저의 건강을 염려해주시고 응원을 보내주신 많은 선생님들께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특히 우리 의료계의 미래라고 할 수 있는, 전공의 선생님들께서 모아주신 뜻을 보면서 선배로서의 미안한 마음과 동시에, 이번 투쟁은 반드시 성공할 수 있다는 확신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곧 병상에서 일어나는대로 투쟁 대열에 복귀하여 여러분을 다시 만나겠다. 부디 선생님들께서도 마음을 모아주시고 함께 행동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정다연 기자 (dyjeong@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