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GATENEWS

1시간 느린 뉴스 1꼭지 줄인 뉴스 모두 함께 행복한 의료

MEDIGATENEWS

메뉴닫기

    의사 / 의료인

    • 뉴스구독
    • 제보하기
    • 메디게이트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간호사들 잇단 코로나19 확진...고된 노동강도에 고글 깜박하고 방호복 찢어지기도

    간호인력 192명 등 의료종사자 243명, 간호협회장 "효율적 인력 배치‧충분한 휴식 보장” 촉구

    기사입력시간 20.04.07 12:46 | 최종 업데이트 20.04.07 13:00

    대구동산병원 간호사들과 코로나19 관련 간호 근무환경에 대해 이야기 중인 신경림 대한간호협회장(기사내용과 관계없음 /사진=대한간호협회 제공)
    [메디게이트뉴스 윤영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를 돌보던 간호사들이 연이어 코로나19에 감염되면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대한간호협회는 7일 "의료기관 내 코로나19의 간호사 잇단 감염과 관련해 코로나19 전담병원 간호사들을 대상으로 현장에서의 감염 노출 위험성과 원인을 긴급히 파악했다"고 밝혔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3일 코로나19에 감염된 의료인력은 총 241명으로 이 중 간호인력은 190명이다. 당시부터 현재까지 간호사 2명이 추가 확진된 상태다. 
     
    5일 의정부성모병원에서 근무하던 간호사가 코로나19로 확진된데 이어 마산의료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를 돌보던 간호사 역시 확진인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지난 4일 전라북도에 따르면 대구에 의료봉사를 다녀온 대전보훈병원 소속 간호사도 진담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간협은 "코로나19 간호 현장의 피로도 누적에 따른 집중력 저하와 감염 예방에 취약한 병원 내 시스템 개선이 시급한 해결과제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강조했다.

    대구광역시의 코로나19 전담병원 A 간호사는 “D레벨의 방호복을 입고 고글과 마스크를 착용하면 기본적인 감염예방은 가능하지만 문제는 장시간 근무에 따른 집중력 저하”라며 “극심한 피로누적이 집중력을 저하시키고 이로 인해 감염 예방의 허점이 발생할 가능성을 무시할 수 없다”고 말했다.
     
    경상북도 내 코로나19 전담병원 간호사 역시 피로에 따른 안전부주의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경북 B 간호사는 “몇몇 간호사는 고된 노동 강도에 집중력이 떨어져 자신이 고글을 안 썼다는 사실을 잊은 채 격리병동으로 들어갈 뻔 한 적이 있다”며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다보니 대부분 간호사들이 지쳐 안전이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그는 “확진자 중 치매 환자들은 행동이 돌발적이라 방호복을 잡아 당겨 찢어지기도 해서 조심해야 하는데 정신없이 일을 하다보면 까먹는 게 다반사”라며 “육체적 피로에 정신적 피로까지 쌓이다보면 종종 감염에 노출될 상황에 놓이게 된다”고 덧붙였다.
     
    마산 지역의 코로나19 병원 간호사 역시 “격리병동에 투입돼 한달 넘게 근무하면서 몸이 파김치가 됐었다”며 “더 견디기 힘든 것은 이 상태가 이어지면 감염이 될 수 있다는 두려움이었다”고 털어놨다.

    감염 예방 장비 재사용도 간호사의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높이는 요인으로 지목됐다.
     
    대구 지역 코로나19 전담병원에서 자원 봉사를 했던 간호사는 “파견 초기 레벨D 방호복을 재사용하면서 코로나19에 감염될까봐 걱정이 많았다”라며 “마스크도 장시간 착용하고 환자들을 대하다보면 마스크가 젖어 감염될 우려가 있어서 병원 감염관리실에 문제를 제기한 적도 있었다”고 토로했다.
     
    간호사의 감염 예방을 위한 시스템적인 개선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대구 지역의 또 다른 간호사는 “환자를 아직 접촉하지 않은 간호사와 격리병동에서 교대하고 나온 간호사 모두가 같은 대기 공간에서 머무는 것이 병원 내 현실”이라며 “전시나 다름없는 상황이라 그런지 미처 그 부분까지 예민하게 생각하지 않는 것 같다. 간호사들이 감염 위험으로부터 안전하게 충분한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간협은 코로나19 현장 간호사들의 높은 피로도가 감염 노출의 주요 요인으로 지목된 만큼 의료기관 내 적정 간호사 인력 배치와 안전하고 충분한 휴게‧휴식 여건 제공이 급선무라는 입장을 밝혔다.
     
    신경림 간협 회장은 “코로나19 현장에서의 연일 강행군에 간호사들은 이미 지칠 대로 지쳐있는데 휴식도 제대로 취하지 못하고 심지어 장례식장에서 쪽잠을 자는 것이 현실이다”라며 “적정 간호사 수 배치와 근무 간호사에 대한 충분한 휴식과 안전한 시스템이 보장돼야 감염으로부터 간호사와 환자 모두를 지킬 수 있을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신경림 회장은 “현장에서 간호사 적정 인력 배치가 안 되는 이유는 절대적 간호사 수의 부족이 아닌 수급의 불균형 때문”이라며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서 근무환경을 개선하면 간호사를 활용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메디게이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유하기
    • 오탈자신고
    • 인쇄
    • 스크랩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BAND
    이미지
    윤영채 (ycyoon@medigatenews.com)

    믿을 수 있는 기사를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