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2.03.18 12:06최종 업데이트 22.05.19 02:51

제보

재택근무 때 더 잘 자고 사무실 근무시간 길어질수록 아침에 일찍 일어나기 어려워

[세계 수면의 날 수면건강 캠페인] 레즈메드, 세계인들 인식조사 결과 발표...코로나로 불면증 고민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 팬데믹이 장기화되면서 전 세계인들의 고민 역시 스트레스와 우울증, 불안감으로 잠을 잘 이루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재택 근무를 할 때 잠을 더 잘 자고 사무실 근무시간이 길어질수록 아침에 일찍 일어나는게 어려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레즈메드는 3월 12~19일 진행되는 '수면 인식 주간'과 18일 '세계 수면의 날'을 맞이해 2022년 '전 세계인 수면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올해 초 실시된 이 조사는 수면이 육체적, 정신적 건강에 미치는 중요한 역할에 대한 인식 확산을 목표로 12개국의 2만3000명이 넘는 응답자들에게 밤에 잠 못드는 이유에 대해 물었다.

여러 국가의 응답자들 대다수가 코로나 이후 스트레스가 이전보다 수면에 영향을 더 미쳤다고 답했고, 국가별로는 브라질이 64%로 가장 높았으며 독일과 일본은 35%로 비교적 낮았다.

미국 응답자의 38%는 밤에 잠을 잘 못자는 이유로 우울증과 불안감을 꼽았다. 응답자들은 스트레스, 우울증, 불안감 외에 잠을 잘 못자는 이유로 가족관계, 업무 관련 걱정, 재정적 압박 등을 꼽았다.

또한 이번 조사는 사람들이 재택근무에서 다시 사무실 근무로 복귀할 시 그들의 수면의 질이 어떻게 변화하고, 어떠한 영향을 받을 것인지 보여줬다.

많은 응답자들은 재택근무로 일하는 동안 잠을 보다 더 잘 그리고 오래잤다고 답했으며, 사무실에서 보내는 근무시간이 길어질수록 아침에 일찍 일어나는 것이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를 표했다.

국가별로는 45%의 미국인이 재택근무 동안 사무실 근무보다 잠을 더 많이 잘 수 있었다며, 이 중 48%는 사무실 근무로 복귀하면 일어나기가 힘들 것이라고 답했다.

응답자중 재택근무 비율은 독일(66%), 인도(65%), 중국(61%), 호주(60%) 순으로 높았고 그들 모두 다시 사무실로 출근하게 될 시 아침에 일어나기가 매우 힘들 것이라 답했다.

레즈메드 최고 의료책임자 카를로스 누네즈 박사(Carlos M. Nunez, M.D.)는 "전 세계 사람들이 다양한 이유로 질 높은 수면을 취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코로나로 인한 스트레스, 우울증, 불안감으로 많은 사람들의 수면의 질이 낮아진 건 분명하지만 대부분의 국가 응답자의 절반이 수면을 개선하거나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전문 의료인의 도움을 구한 적이 없다"며 안타까움을 표시했다.

수면 건강이 중요한 문제임에도 많은 조사 응답자들은 더 나은 수면을 위한 해결책에 대해 의사와 상의하지 않고 오히려 잠자기전 ’TV 시리즈 몰아보기’나 (미국인 23%, 독일인과 영국인 20%), 수면제 복용이나 아로마 테라피, 차 음용과 같은 대체 수면 유도 활동(미국인 29%) 등 근본적으로 수면의 질을 높이기에는 도움이 되지 않는 방향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미국인의 약 52%가 코를 골거나 코를 곤다는 말을 들었다고 보고했지만 그 중 33%만이 코고는 것과 관련된 그들의 건강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

카를로스 박사는 "수면의 질은 생활 패턴의 변화와 나쁜 습관으로 인해 영향을 받을 수 있지만, 많은 사람들이 진단을 받지 않고, 잠재적이며 의료적인 원인을 모르는 상태로 살아가고 있다"며 "수면무호흡증은 심각한 건강 문제이고 5400만명 이상의 미국인들에게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중요한 문제이지만 이 질환에 대해 검사를 받는 사람은 매우 적다”고 밝혔다.

#수면박람회 # 슬립테크 # 대한민국꿀잠프로젝트

임솔 기자 (sim@medigatenews.com)의료계 주요 이슈 제보/문의는 카톡 solplusyou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