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2.06.27 17:28최종 업데이트 22.06.27 17:28

제보

아이진, mRNA 플랫폼 고도화 추진…"부스터샷 백신·차세대 다가 백신 개발"

스핀오프기업 레나임 췌장암 백신·골관절염 치료제 등 연구 진행

사진 = 아이진이 개발 중인 mRNA 플랫폼의 코로나19 백신

아이진은 mRNA 기반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해 국내외에서 임상 1상시험의 투약을 마무리하고 안전성 검증을 진행하고 있다고 27일 발표했다.

또한 mRNA 플랫폼 기술을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국한하지 않고 자체 mRNA 플랫폼 기술을 고도화하면서 폭넓은 기술적  확장을 위한 일련의 활동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실제 아이진은 지난 2021년부터 한국비엠아이와 mRNA 생산 연구·생산시설 기반 구축을 진행해 코로나19 부스터샷 전용 백신과 다가 백신(복합 백신) 개발 후 상업화를 대비하고 있다.  

mRNA 기반 기술의 장기적 안정성을 확인하기 위해 올해부터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K-Bio)과 함께 산업통상자원부의 지원 과제 등을 통해 장기간 냉장보관이 가능한 mRNA 백신 제형 개발과 대량생산 공정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해당 과제 수행을 통해 획득되는 mRNA 기반 연구의 고도화 결과를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과 다가백신 개발에 활용하는 것은 물론, 폭넓은 분야에 mRNA 기반 치료제, 백신 개발에 활용할 계획이다.

신규 항암제와 치료제 개발 부분은 아이진의 스핀오프 기업이자 한국비엠아이와 전문 연구자들이 출자에 참여한 '레나임'을 통해 전개하고 있다. 레나임의 첫 연구개발 과제로 범용의 췌장암 백신 개발을 결정하고, NGS 전문 상장기업인 지니너스와 공동 연구를 진행 중이다. 

레나임은 mRNA 기반기술을 활용한 백신 뿐만 아니라 치료제 등의 개발도 추진할 계획이며, 일환으로 골관절염 치료제에 대한 후보물질을 도축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아이진은 지난 2020년말 mRNA기반 코로나 백신 상용화를 계기로, 향후 mRNA 기반 백신 연구개발이 제약바이오업계의 판도를 결정할 것이라는 전망 하에 기존 백신의 개량 뿐만 아니라 현재 예방이 취약한 여러 분야의 백신 연구 가능성과 타당성을 검증하고, 사업성이 뒷받침되는 mRNA 백신 개발도 나서기로 했다.

아이진 관계자는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인수감염공통병 원숭이 두창을 예방하기 위한 백신은 살아있는 바이러스를 약독화한 백신이 있다. 그러나 수십년간 대규모 접종된 사례가 없기 떄문에 상황에 따라 새로운 백신의 개발이 필요할 수 있다"면서 "두창 백신 특허를 내부적으로 분석해 본 결과, 대부분 만료됐거나 만료를 앞두고 있는 상황이다. 만약 3세대 백신 개발이 필요하다면 코로나 사태에서 알 수 있었듯 mRNA 플랫폼이 유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아이진은 위에서 언급한 사례를 비롯 다양한 mRNA 기반 백신의 개량을 검토하고 있다. mRNA 기반 기술의 플랫폼 연구 계확 등을 외부에 지속적으로 알리고 있다"면서 "오는 7월 국내에서 진행되는 바이오 컨퍼런스(인터비즈, KBIC), 국제 바이러스-박테리아 산업 박람회등에 참가해 연구개발 계획 등을 홍보하고 적절한 개발 파트너들과 미팅을 추진, 성과를 내는 데 집중하겠다"고 설명했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