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2.06.28 16:14최종 업데이트 22.06.28 16:14

제보

인트론바이오, 라이소반트와 SAL200 계약 해지…새 임상 파트너 찾는다

"내부 상황에 따른 모회사 로이반트 이사회 결정…SAL200 가치 훼손하지 않아"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인트론바이오는 라이소반트가 2018년 11월 19일 계약 체결한 슈퍼박테리아 치료제 SAL200 관련 계약 해지를 요청했고, 인트론바이오가 이를 수용하고 모든 권리와 자료를 반환 받기로 했다고 28일 공시했다. 인트론바이오는 기술수출 이후 보강된 SAL200 임상자료를 최대한 활용해 새로운 임상 파트너를 찾을 계획이다.

인트론바이오 윤경원 대표는 "SAL200은 작년 12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2상 임상시험계획(IND) 신청 후 올해 1월 승인을 받았으며 연구자 미팅이 개최됐고 27개의 임상시험기관 확보 등 임상 개시를 위한 준비가 착실히 추진돼 실제 환자 투여를 앞두고 있던 상황이었기 때문에, 이번 결정은 로이반트 그룹의 정책적인 결정으로 해석된다"면서 "계약 해지를 통해 SAL200과 관련한 지금까지 확보된 모든 자료와 권리는 인트론바이오에 반환되며, 라이소반트가 기존 지급한 계약금(약 113억원)은 반환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공시에 따르면 계약상대방인 라이소반트의 모회사인 로이반트 그룹 이사회 결정으로 계약 해지를 요청해 왔고 인트론바이오는 이를 수용했다. 로이반트가 향후 임상 비용을 투자하는데 따른 부담에 의한 결정으로 계약의 임의적인 판단(Termination for Convenience) 조항에 따라 요청됐다.

윤 대표는 "라이소반트는 최근 경제의 불확실성과 모회사 내부 사정으로 계약 해지가 결정된 데에 대단히 안타깝다고 설명해 왔으며 그 대안으로 인트론바이오가 라이소반트의 임상 투자에 참여할 의향이 있는지를 문의해 왔으나 인트론바이오의 방향은 기술수출이기에 이를 수용할 수 없음을 안내했다"고 말했다.

인트론바이오 강상현 연구소장은 "이번 상황은 FDA의 2상 승인 후 환자 투여 전에 이뤄진 결정으로 치료효과나 안전성 등의 SAL200 자체의 기술적 문제 때문이 아니라 전적으로 상대방의 내부 상황에 의한 결정으로 SAL200의 가치를 전혀 훼손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면서 "이후 상황을 신속히 정리하고 새로운 파트너를 물색해 임상 추진을 지속해 나갈 것이며 지난 몇 년간 라이소반트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SAL200의 기술적 완성도가 한층 높아진 상황이기에 더 좋은 파트너를 반드시 찾게 될 것이다"고 설명했다.

윤 대표는 "엔도리신 퍼스트인클래스(First-in-Class) 신약이 FDA 임상 승인 단계를 통과했다는 것은 그 자체로서 큰 자부심을 줬고 생각하며 이러한 의미있는 진척을 이룬 라이소반트와의 파트너십은 충분한 가치가 있었다"며 "기술수출 이후 임상2상 승인까지 라이소반트가 투자한 금액은 수백억원에 달하기 때문에 파트너십이 아니었다면 인트론바이오가 부담했어야 하는 비용이다”고 말했다.

이어 "이를 통해 확보된 다양한 데이터는 새롭게 추진할 기술수출 등 SAL200 후속 개발에 있어 매우 의미있는 자산이 될 것이기에, 그동안 라이소반트의 우호적인 파트너십과 노고에 감사한다"고 덧붙였다.

윤 대표는 "그동안 축적된 데이터는 다른 엔도리신 파이프라인들의 개발 추진에 있어서도 큰 도움이 될 것이며 후속 절차로서 축적된 데이터와 자료의 이관을 위해 양사는 T/F를 구성해 7월초부터 인수 받게 될 것이다"고 밝혔다.

박도영 기자 (dypark@medigatenews.com)더 건강한 사회를 위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