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GATENEWS

1시간 느린 뉴스 1꼭지 줄인 뉴스 모두 함께 행복한 의료

MEDIGATENEWS

메뉴닫기

    의료 / 산업

    • 뉴스구독
    • 인쇄
    • 스크랩
    • 메디게이트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메디데이터, 생명과학 분야 특화 AI 기업 '에이콘 AI' 출범

    환자 치료 위한 연구개발 및 기업 성과 위한 상용화 관련 핵심 질문에 답변 제시

    기사입력시간 19.04.15 22:35 | 최종 업데이트 19.05.15 13:38

    라마 콘드루(Rama Kondru) 메디데이터 최고정보책임자(CIO) 및 에이콘 AI™ 최고기술책임자(CTO).
    메디데이터는 정밀의료 시대를 맞아 생명과학 분야의 디지털화를 가속화할 기업 '에이콘 AI'를 출범시키고 라마 콘드루(Rama Kondru) 박사를 메디데이터의 최고정보책임자(CIO)로 선임한다고 발표했다.

    에이콘 AI는 생명주기에 따른 유동적인 데이터 활용을 통해 신약 연구개발에서부터 실제 상용화에 걸친 주요 의사결정 과정에서 실행 가능한 통찰을 끌어내도록 고안됐다. 생명과학 기업 및 연구자들은 에이콘 AI의 최신 솔루션과 전문성을 통해 난치병 연구에 유효한 데이터 동력을 확보하게 될 전망이다.

    에이콘 AI는 세계 최대 규모의 규제 등급 임상연구 데이터베이스를 갖춘 메디데이터의 최첨단 플랫폼을 기반으로 구축됐다.

    메디데이터 플랫폼은 현재 진행중인 임상시험 5000 건을 포함해 총 1만7000 건 이상의 임상시험을 지원하고 있으며 총 200만명의 사용자로부터 제공받은 450억개 이상의 환자 데이터를 분석할 수 있는 역량을 갖췄다.

    또한 480만명 이상의 환자 데이터를 축적한 업계 최대 규모의 체계화, 표준화된 임상시험 플랫폼으로 1200여개의 고객사와 15만명 이상의 사용자를 확보하고 있다.

    에이콘 AI는 메디데이터의 데이터 기술과 파이프라인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 및 시프트(SHYFT) 애널리틱스 등 기업 인수 경험을 바탕으로 출범과 동시에 생명과학 분야에 특화된 전문 데이터 분석 기업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에이콘 AI는 생명과학기업이 당면한 가장 핵심적인 질문에 대한 방안을 제시하기 위해 다음과 같은 솔루션을 제공한다.

    ▲밸류 디스커버리 엔진(Value Discovery Engine)-연구 및 사업의 진행여부 결정을 지원 ▲인텔리전트 트라이얼스(Intelligent Trials)-연구개발 시간 단축 및 성공률 제고 ▲인테그레이트 에비던스(Integrated Evidence)-규제기관과 환자를 비롯한 관계자들과의 커뮤니케이션 효율화 ▲커넥티드 디바이스(Connected Devices)-의료기기 통합 및 디지털화를 통해 환자 정보에 대한 접근성 제고 등이다.

    생명과학계 최고 수준의 연구진으로 구성된 에이콘 AI는 사스트리 치루쿠리(Sastry Chilukuri) 대표를 필두로 FDA 부국장을 역임한 레이첼 셔먼(Rachel Sherman)이 과학·의학 관련 자문 총괄을, IBM왓슨 헬스 출신의 캐시 맥그로디 고에츠(Kathy McGroddy Goetz)가 전략과 파트너십을 담당한다. 메디데이터의 최고정보책임자(CIO)로 선임된 라마 콘드루(Rama Kondru) 박사는 에이콘 AI의 최고기술책임자(CTO)로 팀을 이끌 예정이다.

    글로벌 컨설팅 기업인 에베레스트 그룹의 니티쉬 미탈(Nitich Mittal) 부문장은 "생명과학 기업들은 데이터나 인공지능 기반의 비즈니스 모델을 이용해 신약 발견, R&D, 임상시험 등의 시스템을 개선해 환자 프로필의 진화, 다양한 의료 생태계의 융합, 새롭게 부상하는 치료 분야 등 변화에 부응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따라서 기업들은 새 도전에 따르는 리스크를 예측해줄 수 있는 인공지능 기반 서비스에 대한 니즈가 크다. 때문에 생명과학 분야의 축적된 경험과 데이터 기반 솔루션을 결합한 에이콘 AI의 서비스는 생명과학 기업들에게 혁신적인 모델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디데이터는 초대 CIO(최고정보책임자)로 라마 콘드루 박사를 임명, 목적에 맞는 임상시험 플랫폼과 확장 가능한 데이터 구조를 활용해 생명과학기업의 디지털화를 선도해 나갈 예정이다.

    라마 콘드루 신임 CIO는 메디데이터의 기업 데이터 전략을 이끌고, 데이터 아키텍처 및 플랫폼 개발을 맡아 메디데이터의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장할 것이다. 그의 지휘 하에 메디데이터는 인공지능과 사물인터넷 같은 첨단 기술을 개발, 헬스케어 분야에서의 활용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얀센 미주지역 최고정보책임자를 역임한 라마 콘드루 신임 CIO는 제약, 의료기기, 데이터 과학 및 관련 학계에서 혁신 전략을 담당하며 20년 이상의 경력을 쌓아왔다.

    그는 다수의 수상 경력을 비롯해 25건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으며, 주요 학술지에 30여건의 논문을 게재하는 등 생명과학 분야에서 탄탄한 입지를 구축하고 있다. 이처럼 풍부한 경험치를 바탕으로 환자에게 더 나은 치료 성과와 경험을 제공하는 기술 개발에 기여하고 있다.

    메디데이터 타렉 셰리프(Tarek Sherif) CEO 겸 대표이사는 "메디데이터는 '더 똑똑한 치료와 더 건강한 인류'를 비전으로 삼고 지난 20년간 임상시험 플랫폼, 데이터, 인공지능에 대한 전문성 제고를 위해 지속적으로 투자해왔다"며 "에이콘 AI를 이끌어갈 신임 CIO와 함께 메디데이터는 생명과학 기업들에게 데이터와 인공지능을 활용한 통찰을 제공하며 업계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메디게이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구독하기
    공유하기
    • 오탈자신고
    • 인쇄
    • 스크랩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BAND
    이미지
    메디게이트뉴스 (news@medigat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