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19.06.04 10:52최종 업데이트 19.06.04 10:53

제보

삼성바이오에피스 임랄디, 1Q 유럽 휴미라 바이오시밀러 시장 점유율 46%

베네팔리는 EU5 시장 점유율 45%로 오리지널 턱밑 추격

사진: 삼성바이오에피스 연구원

삼성바이오에피스가 글로벌 매출1위 의약품 휴미라(Humira, 성분명 아달리무맙) 바이오시밀러 경쟁에서 지속 순항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의약품 시장조사 기관 아이큐비아(IQVIA)에 따르면, 2019년 1분기 전체 유통물량 기준으로 삼성바이오에피스 임랄디(Imraldi)의 유럽 아달리무맙 바이오시밀러 시장 점유율은 46%로, 직전 분기에 이어 여전히 암젠(Amgen), 산도스(Sandoz) 등 경쟁사들 대비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오리지널 제품을 포함한 전체 아달리무맙 시장에서의 점유율도 6.6%로 직전 분기 1.6% 대비 5%P 상승했으며, 작년 10월 출시 후 올해 1분기까지 기록한 누적 매출은 5240만달러(약 580억원)에 달한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지난 해 10월 암젠의 암제비타(Amjevita), 산도스의 하이리모즈(Hyrimoz), 마일란의 훌리오(Hulio)와 동시에 임랄디를 유럽 시장에 출시했으며, 출시 첫 달만에 바이오시밀러 간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했다. 

이 외에도 출시 3년만에 누적 매출 10억 8060만달러(약 1조 2000억원)을 달성한 베네팔리(Benepali, 성분명 에타너셉트)는 유럽 전체 시장 점유율에서 오리지널 의약품 엔브렐(Enbrel)을 바짝 추격하고 있다.

아이큐비아가 집계한 유통물량 기준 베네팔리의 1분기 유럽 에타너셉트 시장 점유율은 약 40% 수준이며, 유럽 내 시장 규모가 가장 큰 주요5개국(EU5: 독일,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에서의 시장점유율은 45%에 달했다.

한편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창사 후 지속적인 연구개발(R&D) 투자로 당기순손익 적자를 기록해 왔으나, 유럽 지역 매출 확대에 힘입어 이번 1분기에 첫 흑자(336억원)를 공시했다.

이와 관련 삼성바이오에피스 관계자는 "유럽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시장에서 꾸준히 경쟁 우위를 유지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제품 판매 확대에 따른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고 전했다.

박도영 기자 (dypark@medigatenews.com)더 건강한 사회를 위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