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10.15 11:03최종 업데이트 20.10.15 11:03

제보

남인순 의원 "코로나19 핵심 공공의료기관인데, 국립중앙의료원 전공의 81.5% 집단휴진 참여" 질타

[2020국감] "전공의 단체행동 휴가 승인하지 않아...불법적이거나 수련규칙 위반 가능성 높아 조치 불가피"

남인순 의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남인순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송파구병)은 15일 국정감사에서 "지난 8월 의료계 집단휴진 사태 당시 우리나라의 중추적인 공공의료기관인 국립중앙의료원(NMC)에서도 전공의 대다수가 근무지 이탈 및 진료 불참 등 단체행동에 참여했다"고 지적했다.
 
남 의원이 NMC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의료계 집단 휴진 및 전공의 단체행동과 관련, NMC도 지난 8월 21일부터 참여한 전공의 수가 총 92명 중 81.5%인 75명으로 집계됐다. 전문의와 전임의는 단체행동에 전원 참여하지 않았다.

남 의원은 “NMC는 우리나라의 중추적인 공공의료기관이자, 중앙감염병전문병원으로서 코로나19 확산 및 의료계 집단 휴진의 비상상황에서 응급 및 필수의료 제공과 코로나19 선별검사소 운영 및 코로나19 중환자 치료 등 가장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 하지만 전공의 대다수가 본분을 망각하고 근무지 이탈이나 진료 불참 등 단체행동에 참여한 것은 비판받아 마땅하다”고 질타했다. 

남 의원은 “특히 NMC에서는 전공의 단체행동 시 휴가를 승인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어, 이들 전공의들의 단체행동이 불법적이거나 수련 규칙 위반 가능성이 높아 조치가 불가피해 보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NMC는 명실상부한 우리나라 공공의료의 중추기관으로 국내 어떠한 의료기관보다 코로나19 비상상황에서 끝까지 환자를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NMC는 코로나19 선별검사소를 운영하는 한편 최대 52실 78병상의 음압격리병상을 확보하고 중증환자 위주로 코로나 확진환자를 진료했다. 1월부터 9월 말까지 총 377명의 확진환자를 진료(12명 사망)하고 1만 1043명에 대한 코로나 검사를 수행한 것으로 집계됐다. NMC 전공의들이 단체행동에 참여한 8월에는 코로나 입원환자 실인원이 72명이었다. 

이에 대해 남 의원은 “지난 6월에 NMC에서 실시한 ‘코로나19에 대한 국민인식 조사’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 대응주체별 신뢰도에 대해 질병관리본부 93.2%, 국립중앙의료원 92.0%로 NMC의 신뢰도가 90% 이상으로 높게 나타났다”면서 “NMC는 감염병 공중보건위기 비상상황에 솔선수범해서 대응해야 함에도 전공의 대다수가 본분을 망각하고 단체행동에 참여한 것에 대해 엄중히 책임을 분명히 물어 유사사례가 재발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환자 대응 현황(1월24일~9월30일)
구분 환자 현황 수술건수 검사건수
입원(계) 퇴원(사망) 치료중
확진 환자 377명 353(12)명 24명 15건
(의심환자포함)
19,223건

임솔 기자 (sim@medigatenews.com)의료계 주요 이슈 제보/문의는 카톡 solplusyou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