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7.30 19:14최종 업데이트 20.07.30 23:24

제보

강동경희대병원, 코로나 맞춤 웰니스 검진 프로그램 개발

코로나19에 감염됐을 때 중증 질환으로 발전할 위험군인지 확인 가능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전경.
강동경희대학교병원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에 감염됐을 때 중증 질환으로 발전할 위험군인지 확인할 수 있는 웰니스 검진 프로그램을 개발했다고 30일 밝혔다.

강동경희대병원 건강증진센터는 코로나19에 취약한 중증질환 인자를 검사해 사전에 예방하기 위한 검진 프로그램 '웰니스 검진'을 만들었다.

웰니스 검진은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될 경우 중증 질환으로 진행할 가능성이 높은 질환을 미리 알아보기 위한 검사로 구성됐다.

이를 위해 기본 검진보다 저선량 폐CT 검사, 비타민D 검사를 추가해 코로나바이러스에 특히 취약한 호흡기와 면역력검사를 강화하고 경동맥초음파, 관상동맥CT 등 혈관 검사를 추가했다.

이를 통해 비만, 면역력 질환, 암 등 코로나 고위험군 질환을 사전에 찾고 예방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코로나19는 건강한 사람이라면 가볍게 앓고 회복되지만 고위험군 환자는 사망까지 이를 수 있다. 이에 미국 질병관리본부(CDC,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에서는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될 경우 중증 질환으로 진행할 위험 환자군 10가지를 제시했다.

▲65세 이상 고령이거나 ▲만성 폐질환 혹은 중등도 이상 천식 ▲중증 심장 질환 ▲흡연자 ▲중증 비만 ▲당뇨병 ▲만성 신장질환 ▲간질환 ▲암 환자 또는 암 치료 중인 환자 ▲후천성면역결핍증, 장기 이식, 장기간 스테로이드 약물 복용과 같이 면역기능이 저하된 환자는 고위험군에 속해 특히 감염 예방에 힘써야 한다.

차재명 건강증진센터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며 감염 위험이 언제나 도사리는 만큼 코로나19에 감염되어도 건강히 이겨낼 수 있도록 미리 몸 상태를 점검하는 것이 점차 중요해지고 있다. 모두 건강히 이번 위험을 이겨낼 수 있도록 돕고자 하는 마음으로 프로그램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임솔 기자 (sim@medigatenews.com)의료계 주요 이슈 제보/문의는 카톡 solplusyou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