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09.01 01:30최종 업데이트 21.09.01 01:30

제보

9월 2일 보건의료노조 총파업...‘의료대란’ 카운트다운 일선 병원들 ‘비상’

간호인력 기준, 공공병원 확충 등 요구...130개 사업장 필수업무 인력 제외 30%가 파업 참여 예상

보건의료노조는 9월2일 총파업을 예고했다. 사진=보건의료노조

[메디게이트뉴스 박민식 기자] 9월 2일 총파업을 예고한 보건의료노조와 정부가 좀처럼 타협점을 찾지 못하면서 의료대란이 현실화될 수 있단 우려가 커지고 있다.
 
보건의료노조와 보건복지부는 8월 30일 제12차 노정 실무협의를 열고 오후 3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 밤샘회의를 진행했다. 일부 사안에서 공감대를 형성했지만 간호인력 기준 마련, 공공병원 확충 등 핵심 쟁점에서 의견차를 좁히는 데 실패했다.
 
양 측 모두 파업 직전까지 합의를 위해 최선을 다한다는 입장이지만 의견 간극이 큰 상황이라 최종 결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총파업이 예정대로 진행될 경우 의료현장에 미치는 여파는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파업에는 보건의료노조 소속 137개 사업장 중 130개가 참여하게 되며 노조원은 총 5만6000명이다. 복지부는 이 가운데 중환자실, 응급실 등 필수업무 인력을 제외한 30% 내외의 인력이 파업에 돌입할 것으로 보고 있다.
 
보건의료노조는 앞서 총파업을 예고하며 응급실, 중환자실, 분만실 등에는 필수업무 인력을 배치하지만 선별진료소와 코로나19 병동 근무인력은 파업에 참여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 같은 노조의 계획에 최전선에서 코로나19에 맞서고 있는 지방의료원을 비롯한 감염병전담병원들은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가뜩이나 인력 부족에 허덕이고 있던 상황에서 파업이 현실화될 경우 남은 직원들의 부담이 더욱 가중화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조승연 전국지방의료원연합회 회장(인천의료원 의료원장)은 “의료원별로 직원의 10% 이상만 파업에 참가한다고 해도 파급력이 클 수밖에 없다”며 “초반에는 남은 인력들이 어떻게든 메꿔가겠지만 파업이 장기화되면 심각한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노조도 코로나 환자를 두고 병원을 떠나고 싶지는 않을 것”이라며 “양 측이 조금씩 더 양보해서 파업없이 문제가 해결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비상이 걸린 것은 민간·대학병원들도 마찬가지다. 선별진료소 등에서 빠진 인력을 대체하려다 보면 병원 전체 시스템에 연쇄적 영향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이에 병원들은 노조 측과 협의를 진행하는 등 최악의 상황을 막기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지방소재 한 대학병원 관계자는 “외래에서 일부 인력이 파업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정상 진료가 가능하도록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비상진료대책을 통해 파업에 따른 국민 피해를 최소화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응급센터 등 24시간 비상진료체계가 유지되며 병원급 기관의 평일 진료시간을 확대한다. 파업 미참여 공공병원은 비상진료에 참여하게 된다.

박민식 기자 (mspark@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