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10.23 07:59최종 업데이트 20.10.23 07:59

제보

박능후 장관 "70세 이상 노인환자 하루 560명 사망, 절반은 독감 백신 접종...사망원인 무조건 백신 아냐"

[2020국감] 강기윤 의원 백신 사망자 28명 문제 해결 촉구...복지부·여당 "과학적 원인 분석부터 필요"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 사진=국회 사진공동취재단 제공.

[메디게이트뉴스 임솔 기자] 독감(인플루엔자) 백신 접종 이후 사망한 사례가 28명으로 늘었지만, 보건복지부는 사망원인이 독감 백신이 아닐 수 있다며 당장은 독감 백신 접종 중단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2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강기윤 의원(국민의힘)은 보건복지부 등 종합국정감사에서 “코로나보다 더 무서운 것이 독감백신이라는 말이 나오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아침에 11명에서 지금 25명(국감 진행당시, 현재 28명)으로 하루에 14명이 늘었다”라며 “원인 규명이 안 된 상태에서 주사를 맞고 짧게는 12시간부터 48시간만에 쇼크로 사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국민들이 죽어가는데 정부가 조사를 한다는 게 말이 되는가. 바로 극약처방을 내려야 한다”라며 “어떤 방법이어야 하는지는 몰라도 지금은 시스템상 문제가 너무 크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가 예방접종은 질병관리청, 백신의 품질검증은 식품의약품안전처, 물량 공급은 조달청에서 하고 접종은 지자체, 보건소, 민간 의료기관, 의료기관 감독은 지자체에서 하고 있다”라며 “이러다 문제가 생기면 누가 컨트롤하나. 반드시 신속 대응을 할 수 있는 컨트롤 타워를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백신으로 사망자가 속출하는데 대해 깊은 사죄를 드리고 유감을 표한다”라며 “다만 어디까지나 과학적 근거에 기반해 원인을 분석하겠다. 그 이전에라도 국민들에게 걱정스럽게 하는데 대해 사과를 드린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지난해 1년간 70세 이상 노인들 20만명 4000명이 사망한다. 이를 하루씩으로 나누면 하루에 70세 이상 노인 사망자 560명이 발생한다. 이 중 절반 정도는 이미 백신을 맞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사망원인을 집계하는 경찰청 입장에서 보면 백신에 관심을 갖다 보니 무조건 사망원인을 백신이라고 보고 있다. 하지만 다른 질환으로 사망했을 사람들이 독감 백신과 관련 있다고 하다 보니, 갑자기 독감 백신으로 인한 사망자가 늘어나는 원인이 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과학적 근거를 통해 백신과 관련된 사망 여부를 밝히는 것부터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여당 의원들도 박 장관 말에 힘을 보탰다. 더불어민주당 권칠승 의원은 “백신 문제는 자칫 원인과 결과가 뒤집힐 수 있다. 어려움이 있더라도 이를 인정하고 과학적으로 접근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권 의원은 “정부가 순간적으로 비난을 받을 수 있겠지만 코로나19 초기 수준으로 사실에 근거해 국민을 위한 것이 무엇인지를 생각하고 대처해야 한다”고 했다. 

민주당 김원이 의원은 “대한의사협회가 회원들에게 백신 접종 일주일 연기를 권고해달라는 문자를 돌리고 있다. 과학적인 인과관계가 밝혀지지 않은데서 복지부와 상의 없이 이를 진행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환자들이 불안해해서 의협도 나서는 것이다”라며 “복지부와 의협이 문제를 충분히 소통하고 싸울때 싸우더라도 백신 문제에 대해 즉각 소통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임솔 기자 (sim@medigatenews.com)의료계 주요 이슈 제보/문의는 카톡 solplusyou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