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7.08 13:49최종 업데이트 20.07.08 13:49

제보

리베이트 의혹 JW중외제약 "상당 부분 오해와 억측"

신영섭 대표 홈페이지 내 해명글 공지

지난 7일 리베이트 제공 혐의로 본사와 전산시설에 대한 압수수색을 받은 JW중외제약이 적극 해명에 나섰다.

JW중외제약 신영섭 대표는 8일 홈페이지 내 입장문을 통해 "오해와 억측"이라며 리베이트 혐의를 부인했다.

앞서 지난 7일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서울 서초구 서초동 JW중외제약 본사와 충청남도 당진의 전산시설 등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이는 내부 제보에 의한 수사로, 리베이트 비용이 지난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4년간 400억원 규모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대해 중외제약 신영섭 대표는 "7일 본사 압수수색으로 주주와 고객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스럽다"면서 "압수수색을 받은 점은 사실이지만 이번에 보도된 내용은 오해와 억측에 의한 것으로 객관적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신 대표는 "오래 전부터 정상적이고 합법적인 영업 환경의 정착을 위해 CP 강화와 회사 내 각종 제도 개선에 매진해왔다"면서 "향후 경찰 수사과정에서 이 같은 회사 입장이 충분히 소명될 것"이라고 밝혔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