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2.01.17 11:35최종 업데이트 22.01.17 11:35

제보

국산 신약 케이캡, 2021년 원외처방 1000억 돌파

"올해 구강붕해정 출시·적응증 확대로 시장점유율 확대 기대"


HK이노엔(HK inno.N)은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케이캡의 지난해 원외처방실적이 1096억원을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20년 기록한 761억원 대비 43.9% 증가한 것으로, 케이캡은 전체 9500억원 규모(2020년 기준)의 소화성 궤양용제 시장에서 2020년에 이어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국내에서 전문의약품의 연간 원외처방액이 100억원을 넘기면 통상 성공적인 시장 안착으로 평가받는다. 케이캡은 첫 출시된 2019년 이후 3년차 만에 1000억원을 넘어서면서, 역대 출시된 국산 신약 중 최단 기간 내 연간 실적 1000억원 돌파라는 기록을 함께 달성했다.

HK이노엔 곽달원 대표는 "최단 기간 1000억원 달성은 무엇보다 의약계와 환자들로부터 제품의 안전성과 효용성을 인정받은 것으로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적응증 확대 연구, 차별화 임상, 다양한 제형 개발 등을 통해 블록버스터 신약 케이캡의 시장 지위를 더욱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HK이노엔은 올해 상반기 중 기존 정제(알약)에 이어 입에서 녹여 먹는 제형인 구강붕해정을 새롭게 출시할 계획으로, 이를 통해 케이캡의 진출 범위가 넓어지면서 시장 점유율을 더욱 높일 전망이다.

또한 지난해 12월 위식도역류질환 치료 후 유지요법의 임상3상 결과 발표를 통해 장기 복용시 유효성·안전성을 입증한 데 이어, 해당 결과를 토대로 올해 중 적응증 추가를 목표로 하고 있다. 

한편 HK이노엔은 최근 북미지역에 6400억원 규모의 케이캡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하는 등 지금까지 26개 국에 총 1조원이 넘는 수출 실적을 달성했다. 미국에 이어 두 번째 소화성 궤양용제 시장 규모를 자랑하는 중국에서 올해 상반기 중 품목 허가를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