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12.07 13:51최종 업데이트 21.12.07 14:43

제보

LG화학 "제미글로+SGLT2억제제 병용요법 혈당 강하 효과 극대화"

국제당뇨병연맹총회서 제미글로 병용 요법 'SOLUTION 스터디' 초록 발표


LG화학은 국제당뇨병연맹총회(IDF Congress)에 참가해 제미글로 추가 3제 병용 요법의 임상 3상 결과를 공개한다고 7일 밝혔다. 

임상명은 솔루션(SOLUTION) 스터디로 당뇨병 환자들에게 혈당 강하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새로운 약물 조합을 제시하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이번 임상은 제2형 당뇨병 1차 약제인 메트포르민 성분과 최신 당뇨약인 SGLT-2 억제제 계열의 다파글리플로진 성분을 함께 복용하는 315명의 당뇨병 환자들에게 제미글로 또는 위약을 24주간 추가 투약한 후 당화혈색소(HbA1c) 등을 비교하는 시험이다.

기저(Baseline) 대비 24주째 당화혈색소는 제미글로군 0.86%, 위약군 0.20% 감소해 제미글로 투여군의 혈당 감소 효능이 위약군 대비 우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저혈당 포함 이상반응 발생률은 두 그룹간 유의한 차이가 없었다.

당화혈색소 수치 7.0% 도달률은 제미글로군이 60.56%로 위약군(17.53%) 대비 높았으며, 당화혈색소 목표 수치 6.5% 도달률도 제미글로군(22.02%)이 위약군(2.43%) 대비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복혈당(FPG) 변화에서도 위약군 대비 의미 있는 효능 차이가 확인됐다. 

LG화학은 제미글로에 다파글리플로진 성분을 합친 신규 당뇨 복합제 상용화를 위해 지난 10월 식약처에 품목허가를 신청했으며, 오는 2023년 이후 국내 출시할 계획이다.

LG화학 측은 "제미글로 출시 10주년인 2022년을 국내 당뇨병 치료제 시장 1위 브랜드로 도약하는 원년으로 삼고 R&D와 판매역량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그간 LG화학은 경쟁약들과 비교 연구를 통한 경쟁우위 확보에 주력해왔으며, 지난 2016년부터는 대웅제약과 공동판매에 나서며 영업력을 중점 강화했다. 이와 함께 약 크기 축소, 용량 다양화, 안정적인 혈당변동폭·신장애 환자 용량 조절 불필요 입증 등 제미글로 제품군에 대한 고객 불편사항(pain point) 개선 활동에 집중해왔다. 

이 같은 개선 활동으로 올해 제미글로 제품군 매출은 출시 첫 해보다 20배 넘게 증가된 1200억원을 기록할 전망이다. 실제 9개 브랜드가 각축을 벌이는 DPP-4억제제 시장에서 올해 누적 매출(UBIST, 2021년 1월~2021년 10월) 기준 점유율은 약 21%로, 다국적 기업들을 제치고 국산 당뇨신약 브랜드로는 처음으로 2위를 기록했다.
  
LG화학은 "국내 당뇨시장 1위 도약을 위해 차별화된 경쟁력 확보에 주력할 것"이라며 "현재 국내 65세 이상 당뇨병 환자 대상 대규모 관찰연구를 진행 중이며, 타 계열 당뇨약과 병용 임상도 추가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대웅제약과의 파트너십을 강화해 판매역량을 지속 높여갈 계획이다. 양사는 2030년까지 제미글로, 제미메트 서방정에 대한 공동판매를 이어가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참고] DPP-4억제제 시장점유율(UBIST 자료 기준)

제품 (제조사)

2019년

2020년

2021년(10월 누적)

제미글로 군 (LG화학)

18.09%

19.29%

20.63%

자누비아 군 (MSD)

30.19%

29.23%

28.20%

트라젠타 군 (베링거인겔하임)

22.33%

21.38%

20.59%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