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9.22 07:10최종 업데이트 20.09.22 07:31

제보

"의대생 국시 문제, 정부가 의대생에 책임전가 말고 추가접수 받아야”

전의교협 권성택 회장 "KAMC 설문조사로 이미 응시 의사 밝힌 셈…정부가 움직여야 학생도 따를 것"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메디게이트뉴스 하경대 기자]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 권성택 회장(서울의대 교수)이 의대생들의 의사 국가고시 추가신청에 대해 정부가 직접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가 학생들에게 모든 책임을 전가하지 말고 먼저 시험 일정을 안내해줘야 문제가 풀린다는 것이다.
 
최근까지 보건복지부는 지속적으로 의대생들의 국시 추가신청을 위해선 당사자인 학생들이 먼저 국시 응시 의사를 밝혀야 한다는 입장을 취해왔다.
 
이에 권성택 회장은 21일 메디게이트뉴스와의 통화에서 "정부가 왜 모든 책임의 문제를 의대생에게만 뒤집어 씌우는 것인지 의문"이라며 "정부가 나서 먼저 시험 날짜를 잡고 문제 해결의 의지를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권 회장은 "이미 국시 기존 일정은 지났고 새로운 일정을 잡는 것은 정부의 몫"이라며 "정부가 할 일을 의대생들에게 전가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권 회장은 최근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KAMC)에서 진행한 시험 응시 의사와 관련된 조사결과로 이미 학생들의 의사표현은 충분히 표현됐다고 해석했다. KAMC의 조사결과는 복지부에 전달된 상태로, 학생들이 의사표현을 해야 정부도 움직일 수 있다는 주장의 당위가 사라졌다는 것이다. 
 
권 회장은 "정부는 지속적으로 학생들이 먼저 의사를 정확히 표현하라고 한다. 그러나 의사표현은 이미 조사결과에서 다 드러났다"며 "교수들이 각 학교별로 조사를 끝내 구체적 통계 수치를 갖고 복지부를 찾아갔다. 이게 의사표현이 아니면 무엇인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KAMC 조사결과 학생들도 국시를 거부하지 않는다는 것이 확인됐고 직접 시험을 본다고 했으면 이를 믿어야지 더 이상 학생들이 무엇을 어떻게 해야 되느냐"고 비판하며 "지금이라도 빨리 접수 창구를 오픈하고 추가 신청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권 회장은 "정부가 먼저 구체적 로드맵을 제시해야 강경했던 학생들도 움직일 수 있다. 의료적 공백 등 부작용이 큰 상황에서 국민정서를 얘기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라며 "일정이 많이 미뤄지더라도 국시를 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덧붙였다.   
 

하경대 기자 (kdha@medigatenews.com)4차 산업혁명시대, 기자(記者)의 '올바른 역할'을 고민하고 '가치있는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