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2.08.16 21:16최종 업데이트 22.08.16 21:16

제보

지주사 휴온스글로벌, 2분기 매출 1697억원 달성… 전년동기比 18%↑

"주력사업 고른 성장과 자회사 재편으로 미래사업 역량 강화 때문"


휴온스그룹이 사업 전반의 고른 매출 성장으로 올해 2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휴온스그룹 지주회사 휴온스글로벌은 2022년 2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 1697억원, 영업이익 204억원을 기록하며 전년동기 대비 각 18%, 5% 증가했다고 16일 밝혔다.

2분기 실적은 휴온스와 휴메딕스 등 주력 자회사의 고른 성장이 뒷받침했다. 휴온스는 수탁사업과 뷰티·웰빙사업에서, 휴메딕스는 에스테틱을 포함한 전 사업 부문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달성했다.

휴온스는 연결 기준 매출 1241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2%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14% 감소해 109억원을 기록했다.

전 사업부문의 고른 성장 속에 수탁사업과 뷰티·웰빙사업 부문의 매출 증가가 해당 실적의 주요 동력으로 작용했다.

의약품과 점안제로 대표되는 수탁사업 매출은 전년 대비 39% 성장한 192억원을 기록했다. 뷰티·웰빙사업 부문은 전년 대비 10% 성장하여 455억원을 달성했다. 

특히 건강기능식품인 갱년기 유산균 메노락토가 2분기 매출 108억원을 기록하며 단일 브랜드 분기 매출 100억원을 돌파했다.

영업이익 감소에는 점안제 전용 2공장의 인건비 선반영과 리즈톡스의 국내 임상 3상 관련 비용이 작용했다.

휴메딕스는 개별 기준 매출 317억원, 영업이익 76억원을 달성하며 전년 대비 각 45%, 179% 성장했다. 필러와 리즈톡스를 중심으로 하는 에스테틱 사업과 원료의약품, 위탁제조(CMO) 등 전 사업부문의 가시적인 성과로 호실적을 거뒀다. 

사측은 "사회적 거리두기와 실외 마스크 해제로 에스테틱 사업 성장에 탄력을 받았으며, CMO사업에서는 초저분자 HA원료의약품 매출 증가와 전문의약품, 일회용 점안제의 수주 증가가 실적을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영업이익 상승의 주요 원인으로는 필러, 원료의약품, 관절염주사제 등 고마진 품목의 매출 증가와 점안제의 가동률 향상 등이 작용했다. 휴메딕스는 하반기에도 외형과 수익성 개선의 성장 흐름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휴엠앤씨는 매출 136억원, 영업이익 8억원을 달성하며 흑자전환했다. 지난 4월 휴베나를 인수하고 7월 흡수합병을 완료한 이후 헬스케어 토탈 부자재 사업 전개로 매출 증대와 수익성이 개선된 것으로 풀이된다.

이외에도 휴온스메디텍이 매출 162억원, 영업이익 18억원을 달성했으며 휴온스바이오파마가 매출 85억원, 영업이익 19억원으로 기록하며 그룹사 성장에 힘을 보탰다.

바이오의약품 연구개발 자회사 휴온스랩은 2분기 영업손실 15억원을 기록했다. 주요 파이프라인의 임상 진입을 위해 R&D에 속도를 내며 전년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연구개발비 지출이 영향을 미쳤다.

한편 휴온스그룹은 사업영역별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기존 회사를 합병, 사업구조를 재편했다. 이를 통해 출범한 휴엠앤씨, 휴온스푸디언스, 휴온스메디텍은 사업의 재정비, 전문성 제고와 규모의 경제 달성 등을 통해 미래 전략사업 강화와 성장 모멘텀 확보로 실적 향상에 기여할 전망이다.

휴온스글로벌 송수영 대표는 "오는 2025년까지 매출 1조원 달성이라는 목표를 이루기 위해 근간을 이루는 제약사업을 바탕으로 지속적으로 포트폴리오를 확장할 것"이라며 "건기식, 의료기기, 헬스케어 부자재를 아우르는 토탈 헬스케어그룹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