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08.30 13:29최종 업데이트 21.08.30 13:29

제보

수련병원들 “수술실 CCTV, 전공의 수련교육 위축시킬 것”

CCTV 설치 대신 대리수술 등 의료기관 자정 노력 적극 동참해야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메디게이트뉴스 하경대 기자] 대한수련병원협의회가 수술실내 CCTV 설치 의무화 법안에 대해 강력한 반대 입장을 밝혔다.
 
CCTV 설치로 인한 전공의 수련 교육 위축 등 부작용이 크다는 것이 반대 주장의 골자다. 수련병원들은 대신 의료기관 내 무자격자 대리수술 등 자정 노력에 적극 동참하겠다는 점도 분명히했다.
 
수련병원협의회는 30일 성명서를 통해 "수술실내 CCTV 설치로 인해 의료인들이 잠재적 범죄자로 취급받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며 "의사를 잠재적 범죄자나 의료사고 가해자로 취급하는 수술실 내 CCTV 설치는 의료인의 자존감을 떨어뜨리고, 인권을 심각히 침해한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수술실 CCTV 설치는 전공의 수련 교육을 위축시키고, 필수의료인 외과계 지원 기피 현상을 더욱 심화시킬 것"이라며 "힘든 수련 과정과 장시간 수술 등 고강도의 근무 여건으로 젊은 의사들의 외과계 지원 기피 현상은 점점 심각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민감한 환자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다는 점도 수련병원들이 우려하는 점 중 하나다.
 
협의회는 "수술실 CCTV 설치는 환자의 민감한 개인 정보가 외부로 유출되어 심각한 정신적·신체적 피해를 유발할 수 있다"며 "수술실은 환자의 환부나 나체와 같이 극히 민감한 개인 영역에 의료행위가 이뤄지는 장소이다. 의료기관에서 아무리 주의를 기울여도 CCTV를 관리하는 운영자, 수리기사 등 해당 영상에 접근할 수 있는 경로가 많고, 전문 해커들의 표적이 되기 쉽다"고 강조했다.
 
이어 협의회는 "IT 보안팀이 별도로 있는 청와대, 국방부, 금융기관, 국민건강보험공단조차도 정보 유출이 빈번한 상황에서 일선 의료기관이 해킹 위협에서 완전히 자유로울 수 없으며, 이로 인한 환자 피해는 인생을 송두리째 바꿀 정도로 막대하다"고 덧붙였다.
 
협의회는 “수련병원들은 최근 일부 의료기관에서 발생한 무자격자 대리수술 논란에 대해 문제의식을 느낀다”며 “앞으로 그 어떤 의료기관이라도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스스로 자정 노력을 하고 있다. 또한 재발 방지를 위한 행정 정책 수립에 적극 동참할 것”이라고 전했다.  
 

하경대 기자 (kdha@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