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7.10 05:18최종 업데이트 20.07.10 09:51

제보

7~8월 사이 코로나19 평균 입원환자 1000명 넘는다…수학·의학계 제언 잇따라

일일 확진자는 100명 상회 예상... 검역체계 개선, 지역 보건소 단계별 감염병 대응팀 강화도 주문

정은옥 건국대 수학과 교수. <사진=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온라인 포럼 갈무리>

[메디게이트뉴스 하경대 기자] 7월에서 8월 사이 일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입원환자가 1000명을 초과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현재 입원환자는 900명에서 1000명 사이를 오가고 있다. 

정은옥 건국대 수학과 교수(한국산업응용수학회장)은 9일 의학한림원과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가 주최한 코로나19 온라인 포럼에서 이같이 밝혔다. 
 
수리모델링 강화해 코로나19 확산 시기 늦춰야…“8월말 신규확진 100명 상회예상”
 
정은옥 교수는 사회적 거리두기 정책에 수학적 모델링을 반영해 정확도를 높이는 역할을 하고 있다. 특히 감염의심, 노출, 감염, 회복 등을 기반으로 SEIR 모델에 환자 격리기간과 개인위생 등 행동변화까지 고려해 감염 예측 모델을 만들었다.
 
정 교수는 "최근 50명씩 평균적으로 확진자가 나오는 추세가 계속된다면 7월 중순만 되도 일일 입원환자가 1000명을 초과할 수 있을 것이다"라며 "8월 말이되면 일일 신규 확진자 수도 100명을 상회할 것으로 예측된다"고 말했다.
 
정 교수에 따르면 고강도의 사회적거리두기 정책을 지속할 수 없기 때문에 상황에 맞게 조치를 완화하고 강화하는 식을 반복하는 온앤오프 방식이 최적의 해결책이다.
 
그는 "수리모델링을 통해 환자수와 중재비용을 최소화하는 사회적거리두기 온앤오프 전락효과 분석이 이뤄져야 한다"며 "시민들의 행동변화를 고려한 코로나19 수리모델링으로 유행전파 속도를 완화시킬 수 있는 방역 수준 제시도 확대돼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어 그는 "감염병 수리모델링을 확대하기 위해 감염학, 예방의학, 보건학, 정책결정자들이 모여 논의할 필요가 있다"며 "이를 통해 데이터를 근거한 선제적이고 과학적인 방법으로 감염병 유행 대비를 대비할 틀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역 보건소 역할 강화해야…건강보험 진화 필요 목소리도
 
서울의대 이종구 교수. <사진=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온라인 포럼 갈무리>

이날 온라인 포럼에선 검역체계를 개선하고 지역 보건소 역할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전 질병관리본부장인 서울의대 이종구 교수는 국경 재개방 후 입국자 증가에 대한 대안으로 검역 업무를 체계적으로 개선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종구 교수는 "검역업무의 최우선 업무를 선정하고 지금부터 세계적인 현황조사, 파견 조사팀 구성 등 노력이 수반돼야 한다"며 "입국자 교육과 의심자 격리 체계 강화 조치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2차 예방사업의 일환으로 지역 보건소의 역할이 더 중요해 질 것이다"라며 "지역보건소들은 상설 열 클리닉을 운영하고 단계별 감염병 대응팀 체계를 구축하고 이를 위한 재정과 인력 충원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특히 상설 열 클리닉은 독감 등 감염병 의심환자 선별진단을 위해 독립된 동선과 환기 시설이 필요한 필수 요소로 꼽힌다. 이 교수는 "상설 열 클리닉은 대기실과 진료실 2개, 방사선 촬영실, 검체 체취실, 보호구 탈의실 등이 필요하다"며 "재 유행 시 보건소 내 기존 의료진에 추가 인력을 배치해 진료 역량을 확대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의대 오주환 교수는 "수가로 정해져 있지 않은 다양한 협력을 통해 지역사회 인구집단의 건강을 향상시켰다"며 "그러나 이를 치료한 개인 의료인의 개별행위는 환원될 수 없는 집합적 노력이 상당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집합적 노력을 사전에 집합적 수가로 정해 놓아도 새로운 상황에 대한 새로운 상상력을 미리 예상하는 것도 한계가 있다"며 "복지부는 세금과 건보 혼합재원을 기반으로 중장기전에 적합한 협력형 수가 제도로의 진화를 촉진하는 정책을 펼쳐야 한다"고 말했다.
 

하경대 기자 (kdha@medigatenews.com)4차 산업혁명시대, 기자(記者)의 '올바른 역할'을 고민하고 '가치있는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