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05.20 15:17최종 업데이트 21.05.20 15:17

제보

화이자 백신 29만 7000회분 도입…75세 이상 예방접종 활용

범정부 백신도입 TF, 코백스 통해 도입

표 = 코로나19 백신 도입 계획(노란색은 미확정).

범정부 백신도입 TF는 오는 21일 1시 30분경에 코백스를 통해 공급되는 화이자 백신 29만 7000회분이 도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개별 계약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06만 8000회분(5월 17일)과 화이자 백신 43만 8000회분(5월 19일)에 이어 이번 화이자 추가 도입에 따라 총 180만 3000회분이 이번주에 도입된다. 

현재까지 코로나19 백신은 총 823만회분이 도입되고, 상반기 중 1009만 회분이 추가로 도입돼 1300만명의 예방 접종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에 코백스를 통해 공급되는 화이자 백신은 4월 1일부터 진행 중인 75세 이상 어르신 접종에 활용된다. 

이와 관련해 질병관리청은 지난 18일 공중보건 위기대응 의료제품의 개발 촉진 및 긴급 공급을 위한 특별법에 따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코백스 화이자 백신의 긴급사용 승인을 요청했으며, 식약처는 20일 관련 법령에 따른 위원회의 심의를 거쳐서 긴급사용을 승인했다.

권덕철 범정부 백신도입 TF팀장은 "통관 절차 및 운송 등을 최대한 신속하게 실시해 코백스 화이자 백신이 예방 접종에 원활하게 사용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표 = 코백스 퍼실리티 거버넌스 매커니즘.

한편 코백스 퍼실리티는 전염병대응혁신연합(CEPI), 세계백신면역연합(GAVI), 세계보건기구(WHO)가 참여해 코로나19 백신의 개발과 공급을 지원하는 글로벌 협력체로, 백신의 충분하고 공평한 배분을 목적으로 구성됐다.

거버넌스는 자부담국이 참여하는 SFP(Self-Financing Participant), 개도국을 위한 AMC(Advanced Market Commitment)로 구성돼 있으며, 백신 배분은 코백스 내부 검토위원회를 통해 참여국 접종 준비 여부, 국가 간 형평 배분 등을 고려해 배분 대상국과 일정을 결정한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