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01.12 13:52최종 업데이트 21.01.13 02:25

제보

코로나19 전담요양병원 운영 늦어지면서 전원 대기 확진자들 ‘발 동동’

의료진 등 요양병원 의료인력 부족으로 운영 차질 빚어…7개 중 2개만 운영 중

정부는 감염취약시설에 대한 방역관리 강화 방침을 내놨지만 현장 적용 과정에서 애를 먹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메디게이트뉴스 하경대 기자] 정부가 요양병원발 코로나19 확산 피해를 막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지만 현장에선 코로나19 전담요양병원 운영부터 아직 길길이 멀다는 지적이 나온다.
 
전국의 요양병원 집단감염 사례가 증가하자 정부는 10일 감염취약시설에 대한 방역관리 강화 방침을 내놨지만 적용 과정에서 애를 먹고 있다.
 
정부는 요양병원에서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신속한 전원을 위해 지난해 12월 22일부터 코로나19 전담요양병원을 선정해 운영하고 있다. 원래 7개를 운영할 계획이었지만, 12일 현재까지 운영이 이뤄지고 있는 곳은 광주와 전북 2곳뿐이다.
 
전담요양병원 운영이 늦어지면서 요양병원발 확진자 수용에도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시설돌봄이 필수적인 요양병원 환자의 특성상 생활치료센터는 입소가 불가능하다. 또한 거점전담병원의 경우도 다른 확진자들로 인해 전원 대기만 하고 있는 요양병원 확진자들이 발생해 난감한 상황이다. 
 
한 요양병원 관계자는 "생활치료센터는 못가고 거점병원으로 가려고 하니 우선순위가 밀려 발만 동동 구르는 사례가 나오고 있다"며 "전담요양병원 준비가 늦어지면서 요양병원 확진자가 사각지대로 내몰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전담요양병원 운영 준비가 늦어지는 이유는 무엇일까.
 
국공립요양병원 200병상 6인실 기준으로 거리두리 등 감염병 대책을 세우고 환자를 받으면 전담요양병원은 100병상 정도를 운영할 수 있다. 손쉽게 기존 인력을 동원해 치료와 간병 등이 이뤄지면 좋겠지만 일반 환자와 다르게 감염병 환자의 특수성을 감안하면 기존 인력만으로 코로나19 환자를 모두 수용하기엔 한계가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대한요양병원협회 손덕현 회장은 "간병이나 확진자 치료를 하는데 있어 기존 요양병원 의료진만으론 한계가 명확하다. 특수한 감염병 상황에 대한 경험도 부족할 뿐만 아니라 코로나19 환자는 일반 환자보다 더 많은 의료인력을 필요로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요양병원발 환자가 급격히 늘어나는 상황에서 신속한 인력 지원이 이뤄져야 하지만 현장에서 가장 큰 문제는 인력 문제 해결이 쉽지 않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자체는 이 같은 문제를 고려해 감염병 시설비와 함께 인건비 수당도 지원하고 있지만 지원자는 턱 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실제로 인천시는 서구의 한 요양병원을 전담요양병원으로 지정했지만 의료인력을 확보하지 못해 운영이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으로 알려졌다. 방호복 착용과 장기간의 근무 등 고강도의 업무와 함께 감염 위험이 높다는 것이 인력 수급에 차질이 생기는 이유다.
 
이에 더해 전담요양병원 지정 과정에서 기존에 있던 병원 인력들과의 마찰도 불가피한 상황. 설상가상 이들의 퇴사 행렬까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손 회장은 "정부는 전국 7개 지역의 전담요양병원을 준비하고 있는데 준비단계에서 생각보다 난관이 많다"며 "기존 환자 이송부터 기존 직원들의 불만 표출, 새로운 인력 보강 등에서 어려움이 많다보니 전담병원 운영이 지체되고 있다. 의료인력 지원을 위한 대안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최근 요양병원 관리 강화에 따른 불만을 담은 '요양,정신병원 주2회 코로나 선제검사 및 동선파악등 최소한의 인권은 보장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와대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해당 게시글은 오후1시 기준 3000명에 가까운 인원들이 동의를 표했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쳐

자신을 요양병원 종사자라고 밝힌 청원자는 "한정된 인력으로 코로나 검사도 간호사가 책임지고 실시하는 상황에서 종사자들은 점점 지쳐간다"며 "이에 더해 직원들은 휴무일에도 주2회 병원에 검사를 받기 위해 나와야하고 심지어 퇴근후 동선까지 파악당하는 등 자유까지 침범당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청원자는 "코로나19로 인해 면회도 금지도 금지되면서 병원 근무자들이 환자들의 개인 심부름까지 감당하고 있는 상황에서 악재가 겹치자 병원을 떠나는 종사자들이 많아지고 있다"며 "정책의 취지는 좋으나 현장 실정에 맞는 대책이 나와야 한다"고 전했다.
 

하경대 기자 (kdha@medigatenews.com)4차 산업혁명시대, 기자(記者)의 '올바른 역할'을 고민하고 '가치있는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