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2.23 16:49최종 업데이트 20.02.23 23:29

제보

감염병 위기경보 최고 단계 '심각'으로 격상...2009년 신종플루 이후 처음

문재인 대통령 "지금부터 며칠이 고비...정부와 지자체, 의료진, 전국민 총력 대응해야"

2020년 정부 신종감염병 대응지침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열린 코로나19 범정부대책회의에서 "감염병 전문가들의 권고에 따라 코로나19 위기경보를 경계 단계에서 최고 단계인 심각 단계로 높이겠다"고 밝혔다. 코로나 19가 대구를 비롯해 전국 각지에서 지역사회 전파 단계에 들어섰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가 중대한 분수령을 맞았다. 지금부터 며칠이 매우 중요한 고비”라며 “감염자는 최대한 신속하게 확인해 조기 치료하는 것은 물론 확산을 차단해야 한다. 정부와 지자체, 방역당국과 의료진, 나아가 지역주민과 전국민이 혼연일체가 되어 총력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위기경보 단계는 관심 주의 경계 심각 등 4단계로 나뉜다. 발생 및 유행 단계는 관심, 국내 유입은 주의, 제한적 전파는 경계, 지역사회 전파와 전국 확산은 심각으로 분류한다. 

심각 단계는 국내에 유입된 해외 신종감염병의 지역사회 전파 또는 전국적 확산의 시기에 해당한다. 심각 단계는 질병관리본부 중심의 방역 체계와 중앙사고수습본부 체제는 일관성을 유지하면서 총리 주재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로 격상해 범부처 대응과 중앙정부·지자체의 지원 체계를 한층 강화해 모든 역량을 총동원한다. 

2009년 신종인플루엔자 유행 당시 우리나라는 '심각' 단계를 11월 3일부터 12월 10일까지 약 한 달간 발령한 바 있다. 2014년 메르스 때는 '주의' 단계였다. 

문 대통령은 대구·경북 지역의 상황과 관련해 "대구와 경북 청도를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지역에서 감당하지 못하는 병상과 인력, 장비, 방역물품 등 필요한 모든 자원을 전폭 지원하는 체제로 바꿨다. 포화상태에 이른 대구지역의 의료 능력을 보강하고 지원하는 조치도 신속히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호흡기 질환자와 일반 환자를 분리해 치료하는 '국민안심병원'을 지정해 운영하고, 일반 환자에 대해 의사의 의료적 판단에 따라 전화상담·처방과 대리처방을 한시적으로 허용했다"라며 "감염병에 취약한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고 조기 발견을 위한 진단 검사를 대폭 확대했다. 확진 환자 증가에 대비하여 가용 병실과 병상을 대폭 확충하는 등 지역사회 방역에 총동원 체제로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집단 감염의 발원지가 되고 있는 신천지 신도들에 대해서는 특단의 대책을 취하고 있다. 전국 지자체들이 신천지 시설을 임시폐쇄하고, 신도들을 전수조사하며 관리에 나섰다. 이는 종교 활동의 자유를 제약하려는 것이 아니라 지역주민과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다른 종교와 일반 단체도 마찬가지다. 밀폐된 실내 공간에서 다수가 밀집한 가운데 이뤄지는 행사가 감염병의 확산에 얼마나 위험한지 생생하게 확인할 수 있었다“라며 ”타인에게, 일반 국민에게 해가 될 수 있는 방식의 집단 행사나 행위를 실내뿐 아니라 옥외에서도 스스로 자제해 달라"고 했다. 

임솔 기자 (sim@medigatenews.com)제보, 문의는 카톡 solplusyou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