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2.07.06 17:46최종 업데이트 22.07.06 17:46

제보

식약처, 신종마약류 선제적 관리·대응 방안 논의

국내외 신종 마약류 현황·대응방안 심포지엄 개최…해외 마약류 규제전문가 참석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젊은 층의 마약류 범죄가 증가함에 따라 신종마약류에 대한 국내외 현황을 공유하고 선제적 관리·대응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2022 국내외 신종마약류 현황·국가별 대응 방안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지난 2021년 20∼30대 마약사범 56.8% 차지, 19세 이하 450명으로 전년(313명) 대비 43.8%가 증가했다.
 
주요 논의 내용은 ▲마약류 지정을 위한 과학적 평가 방법 ▲국내 신종마약류 최신동향 ▲신종마약류 탐지 분석법 ▲마약 범죄 수사를 위한 모발 검사 ▲이탈리아, 벨기에에서 증가하는 신종마약류 현황과 대응 방안 등이다.

심포지엄에서는 프랑스 스트라스부르 대학 파스칼 킨츠(Pascal Kintz) 법의학 교수 등 해외 마약 규제 전문가와 국내 대검찰청, 국세청, 국립과학수사연구원,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의 마약류 안전관리 담당자가 참석해 마약 관리 대응 방안에 대해 함께 논의한다.

이번 심포지엄은 사전에 등록하면 누구나 온라인으로 참여할 수 있다.

식약처는 "이번 국제 심포지엄이 우리나라의 마약류 대응 역량을 강화하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도 규제과학 전문성을 바탕으로 해외 마약 규제기관들과 지속적으로 협력해 신종마약류 안전관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