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12.01 12:25최종 업데이트 21.12.01 12:25

제보

중환자의학회 "잘못된 위드코로나 정책, 비코로나 중환자 진료 차질 심각"

"상급종합 중환자실 병상의 3% 강제화시 비코로나 진료 30% 축소해야...코로나19 입퇴원 기준 재설정 필요"

대한중환자의학회 코로나19 테스크포스팀(TFT)은 1일 오전 10시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코로나19 중환자 진료체계 개선을 촉구했다. 

[메디게이트뉴스 하경대 기자] 단계적 일상회복에 따른 코로나19 대유행이 장기화되면서 중환자 진료체계 내 중환자실 입퇴실 기준을 다시 설정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 병상이 부족한 상황에서 민간의료기관 행정명령이 지속적으로 확대되면서 비코로나 중환자 진료에도 공백이 생길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이에 회복가능성이 낮은 환자에 대해선 중환자실 입원을 제한하자는 게 이들의 견해다. 
 
대한중환자의학회 코로나19 테스크포스팀(TFT)은 1일 오전 10시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이 같이 밝혔다.
 
최근 위드코로나를 시행하면서 코로나19 위중증 환자는 2배 가량 급증한 상태다. 11월 1일 기준 위중증 환자는 343명이었지만 11월 29일 기준으로 661명을 기록하며 급격히 증가했다. 이 같은 증가세는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견해다.
 
대한중환자의학회 서지영 코로나19 TFT 위원은 "꾸준히 정부에 병상과 인력 문제를 피력했지만 바뀐 것은 하나도 없다. 현재 상태로 가면 상황이 더 악화될 것으로 보이며 지금 기준으로 보면 정부의 위드코로나 정책은 잘못됐던 것으로 보인다. 3차 접종이 어느정도 이뤄진 뒤 진행됐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이 같은 코로나 위중증환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면서 병상 확보에도 비상이 걸렸다. 정부는 상급종합병원을 대상으로 병상동원령을 내려 허가 병상의 1.5%를 코로나19 중환자 병상으로 마련했고 이에 따라 상급종합병원들은 비코로나 중환자 병상을 10% 이상 축소해야 했다.
 
그러나 향후 지금과 같은 추세로 중등증 코로나 환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한다면 허가 병상의 3%를 추가 동원하게 될 가능성이 높고 이 경우 비코로나 중환자 병상의 30% 이상 축소운영이 불가피하다.
 
대한중환자의학회 서지영 코로나19 TFT 위원.

대한중환자의학회 서지영 코로나19 TFT 위원은 "중환자 병상은 일반 병상과 달리 전문성과 특수성으로 인해 확장성이 매우 낮다. 따라서 코로나19 중환자 병상의 확장은 비코로나19 중환자 병상의 심각한 축소를 초래할 수밖에 없고, 이에 따라 암, 심장, 뇌수술 환자의 집중치료와 응급 중환자의 진료가 제한되는 상황이 발생하게 된다"고 말했다.
 
류호걸 위원은 "현재 원내 정규수술 축소가 이뤄지면서 중환자 수술 축수에 대한 본격적인 논의가 시작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미 서울대병원에서도 수술 후 중환자실을 이용해야 하는 고위험 정규수술의 경우 일정 조정에 들어간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학회 측은 병상과 인력 등 중환자 의료 자원의 우선순위를 다시 설정해 효율적인 사용이 필요하다고 봤다. 현재 중환자의학회에 따르면 회복가능성이 낮은 환자인데도 불구 중환자 병상을 차지하고 있는 비율은 20% 가량이다. 
 
서지영 위원은 "뇌, 심장, 간, 신경근골격계 등 말기장기부전 환자나 사망률이 90% 이상인 중증외상·화상 환자, 심각한 뇌기능장애, 말기암 환자, 예측생존율이 20% 미만인 환자 등 국제적으로 회복가능성이 지극히 낮을 것으로 합의된 환자들의 중환자실 입실을 제한하는 것에 대해 적극적인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현재 모든 환자를 다 치료할 순 없다. 회복가능성이 지극히 낮은 환자에 대해선 치료보단 돌봄과 위안이 중요한 가치가 될 것"이라며 "이 같은 우선순위 배정에 있어 사회적 합의가 이젠 필요할 때"라고 덧붙였다.
 
인력에 대한 지적도 제기됐다. 실제 정부에서 발표하는 병상만 보면 중환자 치료 역량이 70~80% 가량 남아 있는 것으로 오해할 수 있지만 실제론 현장 의료인력이 부족해 남은 병상도 가용할 수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는 것이다.
 
홍석경 위원은 "정부가 발표하는 가용 병상 수치는 단순한 공간적 산술 통계에 그친다. 실제로 병원에 가보면 코로나 환자를 받을 수 있는 여력이 거의 없다"며 "중환자 의료인력은 확장성이 떨어지고 일반 환자에 비해 코로나 환자는 인력이 2배 가량 필요하기 때문에 환자 우선순위 배분이 더욱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서지영 위원도 "평상시에 중환자 인프라를 갖추지 못했던 잘못이 크다. 중장기적으로 봤을 때 인력과 병상에 대한 지원이 늘어나야 한다"며 "한의학 관련 공무원은 있지만 환자 생명과 직결되는 중환자 관련 부서와 공무원이 없고 헤드쿼터가 부재한 것은 국가적으로 큰 손실"이라고 말했다.

하경대 기자 (kdha@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