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18.08.06 17:58최종 업데이트 18.08.06 17:58

제보

"문재인 케어 시대, 건강보험 계획 5년→3년 줄이고 재정추계 공시하라"

김명연 의원, ‘국민건강보험법 일부개정법률안’ 대표발의

‘국민건강보험종합계획’에 건강보험 재정수지를 포함하고, 종합계획 수립주기를 5년에서 3년으로 단축하는 법률안이 국회에 발의됐다. 문재인 케어(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를 앞두고 의료이용이 늘어날 것을 대비해 정확한 건강보험 재정추계가 이뤄져야 한다는 내용도 담았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자유한국당 간사인 김명연 의원은 6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국민건강보험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2016년 8월 개정·시행된 '국민건강보험법'에 따라 정부는 5년마다 한번 ‘국민건강보험종합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복지부는 올해 하반기에 처음으로 제1차 ‘건강보험종합계획’을 수립, 발표할 예정이다. 이번 1차 종합계획에는 문재인 정부 시기인 ‘2018년∼2023년’간 건강보험 운영계획이 담길 예정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실에 따르면, 그동안 ‘건강보험종합계획’이 중장기 재정전망 및 운영에 관한 사항만을 규정하다 보니, 건강보험료의 수입과 지출 등 정확한 재정수지에 근거한 실질적인 재정추계가 미흡했다.

또 2022년까지 30조6000억원을 들여 모든 의학적 치료에 건강보험을 적용하겠다는 이른바 ‘문재인케어’ 시행으로 앞으로 의료이용이 크게 늘고, 고령인구 증가로 전체 의료수요도 급격히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종합계획의 수립 주기도 변화하는 환경에 대응해 단축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김 의원은 “개정안은 현행 5년인 국민건강보험종합계획의 수립주기를 3년으로 단축하도록 하고, 종합계획의 내용에 건강보험금 당기수지, 누적수지 등 재정수지를 포함했다. 종합계획 등이 수립, 변경된 경우 이를 국민에게 공시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문재인케어’ 시행 등으로 향후 재정 적자와 건보적립금 고갈 등 건보재정 악화가 예상되는 상황이다. 그러나 현 정부는 건강보험의 장기적인 재정추계조차 제대로 내놓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정확한 재정수지에 근거해 건강보험료 인상을 결정하고, 현 정부 이후 소요될 장기적인 건강보험 재정추계도 국민에게 공개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한편 지난 6월 보건복지부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건정심)는 내년 건강보험료를 올해 대비 3.49% 인상을 결정해 8년 만에 최대폭 인상을 기록했다.

임솔 기자 (sim@medigatenews.com)의료계 주요 이슈 제보/문의는 카톡 solplusyou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