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GATENEWS

1시간 느린 뉴스 1꼭지 줄인 뉴스 모두 함께 행복한 의료

MEDIGATENEWS

메뉴닫기

    의료 / 정책

    • 뉴스구독
    • 제보하기
    • 메디게이트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박용진 의원 "전남대병원 채용비리 또 있다…전 임직원 아들도 2등으로 합격"

    "전남대병원 사무국장, 국감 이후 하드디스크 무단 교체…채용비리 은폐 의혹"

    기사입력시간 19.10.22 14:44 | 최종 업데이트 19.10.22 14:44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박용진 의원이 지난 21일 국정감사에서 전남대병원 채용비리에 대해 거듭 폭로했다.

    박용진 의원은 "2018년 영상의학과 채용 과정에서 합격자 가운데 1등 김성완 사무국장 아들, 6등 아들의 여자친구 외에도 또 다른 임직원의 친인척이 있다"고 밝혔다.

    박용진 의원은 "당시 2등으로 합격한 범 모 씨는 전남대 병원 본원에 영상의학과 실장으로 근무했던 범희남 씨 아들"이라고 말했다. 당시 범 모 씨는 필기점수가 87점으로 7등이지만 면접에서 만점에 가까운 높은 점수를 받아 2등으로 합격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이삼용 전남대병원장은 "범희남이라는 직원이 있었던 것은 맞지만 친인척 관계인 것은 알지 못하고 있다"면서 "확인해보겠다"는 뜻을 밝혔다.

    또 박용진 의원은 김성완 전남대병원 사무국장이 지난 15일 국정감사에서 채용비리 의혹이 제기된 이후 업무용 컴퓨터의 하드디스크를 교체한 문제 또한 지적했다.

    박용진 의원은 "업무용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교체하려면 수리요청서를 내야 하고 PC유지보수팀이 움직여야 한다"면서 "그런데 김성완 사무국장은 병원장에게 보고도 하지 않고 전화로 교체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성완 사무국장은 "구두로 하드디스크 교체를 요구한 것이 맞다"면서 "지난 금요일 병원장님께 보직 사퇴 의사를 보고하고 난 뒤 하드디스크를 교체하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메디게이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구독하기 제보하기
    공유하기
    • 오탈자신고
    • 인쇄
    • 스크랩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BAND
    이미지
    임솔 (sim@medigatenews.com)

    제보, 문의는 부담없이 카톡 solplus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