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2.02.21 14:29최종 업데이트 22.02.21 14:29

제보

한올바이오파마, 글로벌 안과 신약 임상 이끈 알미라 차비 박사 영입

"안구건조 신약 R&D 역량 강화" 목적…위스콘신-매디슨 의대 졸업 후 머크·제넨텍·산텐 등서 연구 경험


한올바이오파마는 글로벌 바이오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한 R&D 역량 강화를 위해 미국법인 HPI의 최고의학책임자(CMO·Chief Medical Officer)이자 최고개발책임자(CDO·Chief Development Officer)로 글로벌 임상 전문가 알미라 차비(Almira Chabi) 박사를 영입했다고 21일 밝혔다. 

차비 박사는 글로벌 무대에서 성공적인 신약 개발과 허가를 주도적으로 이끈 업계 최고 전문가로 손꼽힌다. 

미국 위스콘신-매디슨 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한 그는 머크(Merck), 제넨텍(Genentech) 등 글로벌 제약·바이오 기업의 안과·신경과학 분야에서 다양한 범위의 프로젝트를 추진하며 글로벌 임상을 이끌어왔다. 

또한 신약 후보물질 발굴, 임상개발의 전문지식을 활용해 초기 스타트업과 벤처캐피탈의 투자 심사에도 풍부한 경험을 가지고 있다. 가장 최근에는 산텐(Santen)에서 부사장이자 녹내장·신경보호 치료제 분야의 글로벌 수장 역할을 수행했다. 

한올바이오파마는 차비 박사의 풍부한 신약개발 전문성과 노하우를 통해 한 단계 더 높은 수준의 신약 R&D 역량을 만들겠다는 각오다. 

특히 차비 박사의 안과 질환 영역 임상 경험을 통해 대웅제약과 공동 개발 중인 안구건조증 치료제 HL036을 보다 다양한 염증성 안구질환에 적용하는 등 글로벌 임상개발과 투자를 강화할 계획이다. HL036은 지난해 11월 미국에서 안구건조증에 대한 약효 재현성 확인을 목표로 두 번째 임상 3상 시험(임상명 VELOS-3)을 시작했으며, 올해 하반기에 임상시험 탑라인(Topline) 결과를 확인할 예정이다.

정승원 한올바이오파마 대표는 "이번 영입을 통해 한올이 글로벌 혁신신약개발의 R&D 역량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현재 해외에서 진행 중인 신약 개발뿐 아니라 새로운 파이프라인도 보강하는 공격적인 투자를 이어나가 새로운 치료제를 절실히 필요로 하는 환자에게 기여하는 제약사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차비 박사는 "한올의 혁신 신약 개발 잠재력을 높게 평가했고 무엇보다 환자 중심의 혁신신약개발 기업으로서의 미래 비전에 깊이 공감해 합류를 결심하게 됐다"며 "다양한 임상 개발 과정에서 얻은 기술력과 노하우를 적극 발휘해 한올이 혁신적인 글로벌 바이오기업으로 성장하는 데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