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2.06.16 13:58최종 업데이트 22.06.16 13:58

제보

김승희 후보자 국회의원 시절 보좌직원 교체, 전체 국회의원 중 4번째로 잦아

김승희 의원실 4년간 7급 비서 8명 교체, 20대 국회 의원실 중 1위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메디게이트뉴스 하경대 기자]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국회의원 시절 보좌직원을 48번 교체해 논란이 되자 “의원실 내 동일인에 대한 상당수 중복 계산된 수치”라고 해명한 가운데, 실제 4년간 총 재직 실인원이 29명에 달하며, 제20대 국회 전체 의원실 중 교체율 4위를 기록한 것으로 드러났다.

남인순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국회사무처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제20대 국회 당시 김승희 의원실에서 재직한 보좌직원(인턴 제외)은 타 직급간 중복된 동일인을 제외한 실인원이 총 29명으로 나타났다. 이는 제20대 국회 전체 의원실 중 4번째로 높은 수치이다.

제20대 국회 전체 의원실의 재직 총인원(인턴 제외) 평균은 15.8명으로, 김승희 의원실 재직 총인원이 평균보다 약 2배 가량 많았다. 전체 평균보다 적은 총인원(15명 이하)이 재직한 의원실은 186곳으로, 전체 의원실의 절반을 훌쩍 넘겼다.

제20대 국회 당시 김승희 의원실에서 재직한 직급별 총인원은 4급상당 6명, 5급상당 11명, 6급상당 5명, 7급상당 9명, 8급상당 5명, 9급상당 9명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7급상당 비서직에 총 9명이 재직했는데, 이는 제20대 국회 전체 의원실별 7급상당 비서 재직 인원 중 가장 많다. 다시 말해 제20대 국회 전체에서 김승희 의원실이 7급 비서를 가장 많이, 가장 자주 교체했다는 의미이다.
 
사진=남인순 의원실

김승희 후보가 당시 국회 홈페이지에 올린 의원실 채용 공고는 모두 삭제된 것으로 확인됐다. 통상적으로 채용 공고 글쓰기 및 삭제 권한은 해당 의원실에게 있다.

남인순 의원은 “김승희 복지부장관 후보자측은 보좌직원 교체 논란에 대해 ‘의원실 내 동일인에 대한 상당수 중복 계산된 수치’, ‘개인적 사유로 이뤄진 면직’이라고 주장했으나, 보좌직원 교체가 전체 20대 국회의원 중 4번째로 잦은 것으로 나타나 궁색한 해명에 불과하다”면서 “보좌직원 교체가 빈번한 것은 이례적인 일로, 국회의원실의 정상적인 업무수행을 위해서도 바람직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하경대 기자 (kdha@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