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9.25 10:38최종 업데이트 20.09.25 10:50

제보

의학한림원 "내년 막대한 의료공백 생겨…국시 기회 열어야"

전공의 확보도 어렵고 군의관과 공중보건의도 배출 안돼, 지속적인 의료공백 유발될 것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대한민국의학한림원이 의대생들에게 의사 국가고시 기회를 부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정부와 여당은 의대생들이 국시 응시 의사를 밝혔지만 재응시 기회를 부여하기는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림원은 25일 호소문을 통해 "단체행동 과정 중에서 올해 국시라는 중대한 절차를 시기적으로 지키지 못하게 됐다"며 "이로 인해 올해에 졸업하는 의대생들이 의사자격을 획득하지 못하면 내년에 심각한 의료공백이 초래되는 중대한 의료위기상황을 맞이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림원은 "언제 끝날지 모르는 코로나19의 위협 속에서 내년 1년 의사 배출의 공백이 가져올 의료시스템의 붕괴는 1년으로 그치는 것이 아니며 그 피해는 실로 표현하기 어려울 정도로 국민건강을 위협한다"고 전했다. 

이어 한림원은 "전국 대학병원을 포함한 수련병원들이 전공의를 확보하지 못할 뿐만 아니라, 군의관과 공중보건의도 확보하지 못하게 돼 지속적인 의료공백을 유발함으로써 국민들에게 큰 피해를 끼칠 수 있다"며 "이에 정부는 의료공백으로 인한 사태의 심각성을 깊이 인지하고 국민건강수호 차원에서 결단을 내려 의사국가고시의 기회를 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림원은 "모든 의료인이 환자 곁으로 돌아와 의사의 사명을 다하기로 했다. 젊은의사들도 단체행동을 중지했고 단체행동에 뜻을 함께 했던 의과대학생들도 학업의 장으로 돌아왔다. 이들에게 기회를 열어달라"고 호소했다. 

  

 

하경대 기자 (kdha@medigatenews.com)4차 산업혁명시대, 기자(記者)의 '올바른 역할'을 고민하고 '가치있는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