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7.28 15:37최종 업데이트 20.07.28 16:01

제보

전공의들 의협과 별개 8월 7일 단체 행동 예고…비상사태 선포되나?

28일 병협회장 간담회 시작으로 단체행동 일정 공유…"정책 수정 없을 시, 파업진행"

사진=대한전공의협의회 홈페이지

[메디게이트뉴스 하경대 기자]전공의들이 8월 7일 1차 단체 행동을 예고했다. 

대한전공의협의회는 28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전공의 단체행동 일정을 공유했다. 

단체행동 일정에 따르면 28일 병원협회 회장 간담회를 시작으로 29일은 국회 간담회와 청와대 관계자 간담회가 예정돼 있다. 

이어 대전협은 31일 보건복지부에 정책 요구안을 전달하고 8월 1일 긴급 전공의대표자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 같은 전공의들의 입장 표명에도 불구하고 특별한 정책 수정이 없을 시, 8월 7일 1차 단체 행동과 더불어 비상사태를 선언한다는 게 대전협 측의 입장이다. 
사진=대한전공의협의회 홈페이지

단 중환자실, 분만, 수술, 투석실, 응급실 등 필수의료에 대한 전공의 인력은 파업에서 제외될 것으로 보인다. 

해당 일정 공유 글은 게시 1시간도 되지 않아 50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전공의 회원들은 댓글을 통해 "솔직히 응급실이나 분만실도 급하면 교수들이 봐야 한다. 의대정원 확대에 찬성하는 것을 보고 질렸다"며 "수술 분만, 응급실 파업을 포함해 24시간 밤샘 집회를 실시해야 한다. 코로나19 선별진료소도 파업해야 한다"는 등 반응을 보였다. 

앞서 지난 27일 대전협 박지현 회장은 대회원 서신을 통해 전공의 단체행동을 예고한 바 있다. 박 회장은 병협에 대해서도 의료인의 양심을 버리고 후배를 착취하려는 의대 정원 확대에 대한 찬성 입장을 철회하라"고 말했다.

하경대 기자 (kdha@medigatenews.com)4차 산업혁명시대, 기자(記者)의 '올바른 역할'을 고민하고 '가치있는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