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닫기

    의사 / 의료인

    • 뉴스구독
    • 제보하기
    • 메디게이트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이국종 교수, 올해의 호감 인물 3위에 올라

    문재인 대통령·오뚜기 함영준 회장에 이어

    기사입력시간 17.12.14 19:03 | 최종 업데이트 17.12.14 19:03

    올해의 호감 인물'에 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 이국종 교수가 문재인 대통령과 오뚜기 함영준 회장에 이어 3위에 올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는 이달 7일부터 11일까지 5일간 회원 532명을 대상으로 ‘올해의 인물‘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각 분야별 후보자는 한해동안 포털사이트 인물검색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높은 검색빈도에 올랐던 인물을 20명 내외로 추출해 선정했다. 

    설문은 정치·법조계, 문화·사회, 기업·기업인, 방송·연예, 스포츠 등 5개 분야별 각 후보자들 중 가장 긍정적인 인상(또는 호감)을 갖게 한 인물과 반대로 가장 부정적인 인상(또는 비호감)을 갖게 한 인물을 투표했다. 

    설문 결과, 정치·법조계 분야의 문재인 대통령이 호감도 51.0%로 올해의 호감인물 1위를 차지했다. 그 다음은 기업·사회 분야에서 함영준 오뚜기 회장(50.0%)이 2위에 올랐다. 문화·사회 분야의 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 이국종 교수가 38.3%의 득표로 3위에 올랐다. 이어 방송·연예 JTBC 손석희 보도부문 사장(31.4%), 스포츠 분야 김연경 배구선수(24.1%) 순이었다. 

    분야별 '2017 올해의 비호감인물' 1위는 문화·사회 분야의 고(故) 김광석 부인 서해순씨가 38.8%로 1위였다. 정치·법조계 박근혜 전 대통령(37.8%), 스포츠 분야 강정호 야구선수(31.3%), 방송·연예 분야 김민희와 홍상수 커플(25.0%) 기업·기업인 분야의 MBC 김장겸 전 사장(17.9%) 순이었다. 

    호감 인물의 선택기준은 ‘존경스러운 인품’(28.7%)이 가장 많았다. 이어 업적 인정, 가치관, 화제성, 대체가능한 인물 없음 등이었다. 비호감인물을 꼽은 이유는 ‘실망스러운 인격’(34.8%)이 가장 컸다. 다음으로 비상식적인 행동, 여론의 지탄, 화제성, 허술한 위기관리 등이었다. 
    저작권자© 메디게이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구독하기 제보하기
    공유하기
    • 오탈자신고
    • 인쇄
    • 스크랩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BAND
    이미지
    임솔 (sim@medigatenews.com)

    제보, 문의는 부담없이 카톡 solplus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