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07.08 16:36최종 업데이트 21.07.09 14:47

제보

정은경 질병청장 "코로나19 치명률 높아...독감처럼 관리는 시기상조"

"코로나19 치명률 1.24% vs 독감 치명률 0.1%...코로나19 여전히 불확실성 있어"

사진=정은경 질병관리청장 8일 이브리핑 갈무리.

[메디게이트뉴스 박민식 기자] 우리 방역당국이 코로나19는 치명률이 높다며 독감처럼 관리하기엔 시기상조라는 입장을 밝혔다. 최근 백신 접종을 빠르게 진행한 싱가포르, 영국 등에서 코로나19와 공존을 선언한 가운데 우리 방역당국은 선을 그은 것이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8일 정례 브리핑에서 “인플루엔자의 치명률이 0.1% 전후라고 하면 아직은 코로나19 치명률은 상당히 높은 수준”이라며 “아직까지는 계절 독감처럼 코로나19를 관리하기엔 어려운 상황이라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국내 코로나19 치명률은 8일 0시 기준 1.24%다.
 
정 청장은 “여전히 코로나19에 대해선 불확실성이 있다. 변이 바이러스가 계속 발생하며 전염력이나 치명률이 어떻게 변동할지도 불확실하다”며 “어느 정도 접종 인구들이 많아지고 정보가 쌓이게 되면 이후에 코로나19를 어떤 전략으로 관리해야 될지 계속 수정·보완이 될 것이라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어 “유행 상황과 질병에 관한 정보들이 바뀌게 되면 계속 전략을 변경해 가며 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는 전략을 마련해야 한다”며 “전문가, 지자체들과 협의를 통해 그런 전략을 보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박민식 기자 (mspark@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