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09.15 20:44최종 업데이트 21.09.15 20:44

제보

코로나19 재택치료 확대 검토..."확진자 전원 격리 유지 어려워"

무증상·경증 환자 치명률 낮아져...전파 위험성 높아질 수 있지만 의료체계 부담 줄여야

방대본 이상원 역학조사분석단장. 사진=이브리핑 갈무리

[메디게이트뉴스 박민식 기자] 코로나19 4차 유행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방역당국이 재택치료 확대 방침을 밝혔다.
 
중앙방역대책본부 이상원 역학조사분석단장은 15일 정례 브리핑에서 “재택치료가 우리나라에선 조금 낯선 개념일 수 있다. 하지만 외국은 위중하지 않은 경증환자나 무증상자의 경우 재택치료를 하도록 이미 널리 권장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단장은 “실제로 의학적 치료가 필요치 않은 분들이 모두 입원할 필요는 없고, 자택에서 더 나온 조건으로 관리가 가능할 수 있는 가능성은 충분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일부 지자체에서 재택치료에 대해 이미 시범사업을 하고 있고, 질병관리청도 그런 모델을 만들고 효율적 방안들을 검토하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정부가 이처럼 재택치료 확대 카드를 꺼내든 것은 4차 유행으로 인한 확진자가 좀처럼 줄지 않으면서 의료체계의 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데다, 백신 접종률에 속도가 붙은 데 따른 자신감으로 보인다.
 
백신접종을 완료한 이들의 경우 설사 감염되더라도 위중증 이환률이 낮아 굳이 입원이 필요치 않을 수 있기 때문이다.
 
중수본 손영래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오전에 있었던 브리핑에서 “지금처럼 무증상·경증환자들을 모두 생활치료센터에 격리해 치료·관리하는 것에 비해 감염전파 위험성은 높아질 수 있다”면서도 “향후 예방접종률이 올라가며 단계적 일상회복 방안을 검토할 때 지금처럼 모든 확진자를 시설 격리하는 방식으로 대응이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결국 무증상이나 경증환자들은 치명률이 낮아지고 있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며 “일정 정도 전파의 위험성이 커지더라도 재택치료를 통해 의료체계 부담을 덜어주는 방법이 매우 중요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민식 기자 (mspark@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