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01.24 11:58최종 업데이트 21.01.24 11:58

제보

"코로나19 환자 간병인 턱없이 모자라...수당 27만원에도 한달간 지원자 17명에 그쳐"

감염 위험에 대부분 60대 이상이라 더욱 부담...코로나19 전담요양병원 간병인 지원도 불투명

국민의힘 조명희 의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민의힘 조명희 의원이 22일 중앙사고수습본부로부터 제출받은 ‘코로나19 환자 등 요양 지원을 위한 간병인 모집 현황’에 따르면, 한 달 가까인 모집한 코로나19 환자 간병인이 17명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중수본의 파견 간병인 모집은 지난달 23일 시작됐다. 정부는 간병인에 위험수당 등을 포함해 하루 11만~16만원을 지원하는 조건을 내걸었다. 숙식비는 지역마다 차등 적용되는데 서울은 하루 11만원, 부산·대구와 같은 광역시는 10만원, 시·도는 9만원이다. 이렇게 되면 하루 최대 27만원을 받을 수 있어 일반 간병인 일당과 비교하면 높은 수준이다.

중수본 파견 간병인은 레벨D 수준의 보호복을 입는다. 이 때문에 파견종료 후 이어지는 2주간의 자가격리 기간이 필요하지 않다. 본인이 2주 이내의 자가격리를 희망할 경우 하루 6만원의 기본 근무수당도 지급된다. 즉 전체 합치면 100만원 이상을 받을 수 있는 셈이다.

하지만 이런 조건에도 지원자는 20명에도 못 미친 17명이었다. ​30대와 50대가 간병인이 각 5명, 20대 4명, 40대 3명이다. 성별로는 여성 10명, 남성 7명으로 나타났다.

간병인들의 지원이 저조한 이유는 코로나19 감염 우려 탓이다. 전국요양보호사협회 관계자는 “요양보호사의 기본 연령대가 고위험군에 속한 60대 이상이 많을 뿐더러 자녀, 손주·손녀 등을 떠올리며 감염에 대해 염려하고 불안해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조 의원은 "현재 전국 상당수의 병원이 코로나19 환자를 간병할 인력이 부족한 상황이다. 하지만 위험수당·숙박비 등을 포함해 하루 30만원에 가까운 보상을 내걸어도 구하기 어렵다"라며 "요양보호사의 절반 가량이 코로나19 고위험군인 60대 이상이라, 과로나 감염 위험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높다"고 밝혔다.

중부권의 A병원에는 코로나19 환자 50여명이 입원해 있는데, 대부분의 환자가 간호를 필요로 한다. 이 병원에는 간병을 담당하는 요양보호사 7명이 근무하고 있고 7명이 오전·오후·심야 3교대로 돌본다. 요양보호사는 간호사 한명, 간호조무사 2명과 한 팀을 이루는데, 한 팀당 수십명의 환자를 맡고 있다. 요양보호사는 환자 옆에 서서 식사를 챙기고 대·소변을 살핀다. 병동관리·환경정리도 그의 몫이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코로나19 전담 요양병원까지 간병인을 지원해줄 여력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 의원이 중앙사고수습본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현재 서울 2곳, 인천 2곳, 부산·울산 각 1곳씩 전담 요양병원이 운영될 예정이다. 정부는 요양병원·요양원에서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하면 이곳으로 전원시켜 치료할 계획이다. 하지만 간병인 지원 여부는 현재 불분명하다.

조 의원에 따르면, 평택의 한 코로나19 전담병원은 주변 교회를 통해 20여명의 간병인을 구했다. 이렇게라도 구하지 않으면 간호사가 치료와 병간호까지 1인 2역을 해야 하고, 간호사들은 “지금도 한계”라고 하소연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수본 관계자는 “요양보호사의 경우 지역 인맥이 두텁게 형성돼 중앙정부 단위에서 모집하기가 쉽지 않다”며 “기존 간병인과 파견 인력 간 형평성 문제로 수당 등을 더 높이기도 어렵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간병인력 부족은 의료현장의 부담 가중으로 이어지고 요양병원들이 방역 사각지대로 내몰려 상황이 악화될 수 있다”며 “중앙부처의 모집에 한계가 있다면 각 지자체와 함께 병상 분포, 지원인력 현황, 간병비 등을 조정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임솔 기자 (sim@medigatenews.com)의료계 주요 이슈 제보/문의는 카톡 solplusyou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