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8.14 17:01최종 업데이트 20.08.14 17:16

제보

[의사 총파업] 박인숙 전 국회의원 "정치가 잠잘 때 의료가 발전한다"

"여기가 북한인가...의료 현실 모르는 무식한 정치인들이 의료 시스템 망가뜨리고 있어"

박인숙 전 국회의원이 14일 전국의사총파업 결의대회 현장을 찾아 의료인들을 독려하고 있다

박인숙 전 미래통합당 국회의원이 14일 오후 3시 여의도대로에서 진행된 전국의사총파업 현장을 찾아 의사들을 독려했다. 

박 전 의원은 의대정원을 늘린다고 공공의료가 강화되는 것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다. 특히 지역의료를 살리기 위해선 지역 병원에 재정적 지원을 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밝혔다. 

박인숙 전 의원은 "지역의료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의대정원을 늘리는 것이 말이 되느냐"고 반문하며 "지역 공공병원에 인력과 장비 등 인프라를 지원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말했다. 

박 전 의원은 "지역의사제라는 말은 들어보지도 못했다. 의사를 한 지역에 10년 묶어두고 이를 어기면 면허를 뺏는다는 것이 말이 되느냐. 여기가 북한인가"라고 울분을 토했다. 

이어 그는 "많은 정치인들이 자신의 지역구에 의대를 유치하려고 아우성이다"라며 "제대로 된 의사를 키우려먼 얼마나 투자가 필요한지, 어떤 교육이 필요한지 어떤 전혀 모르는 이들이 포퓰리즘정치만 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전 의원은 "의료 현실을 몰라도 너무 모르는 무식한 정치인들이 만드는 비현실적인 정책을 우리가 반드시 막아야 한다"며 "정치가 잠잘 때 의료가 발전한다. 정부가 전문가 의견을 듣고 자율성을 보장한다면 대한민국 의료 수준이 높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경대 기자 (kdha@medigatenews.com)4차 산업혁명시대, 기자(記者)의 '올바른 역할'을 고민하고 '가치있는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