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8.14 16:45최종 업데이트 20.08.14 16:45

제보

[의사 총파업] 박홍준 회장 "코로나19 이후 의사들 토사구팽 당해…승리하는 투쟁 만들자"

"전공의와 전임의, 미래의사인 의대생의 미래를 여는 투쟁, 국민건강을 지키는 투쟁"

서울시의사회 박홍준 회장

"코로나19가 끝나자 정부가 의사들을 토사구팽하고 있다."

서울시의사회 박홍준 회장(대한의사협회 부회장)이 14일 오후3시 여의도대로에서 '4대악 의료정책 저지를 위한 전국의사총파업 궐기대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박홍준 회장은 "우리는 뿔난 도깨비가 아니다. 지극히 평범한 시민 중 하나다. 어제까지 중환자실, 응급실, 선별진료소에서 환자를 위해 일해 왔지만 이제는 아스팔트 위로 내몰렸다"며 "코로나19에 헌신했던 의사들은 이제 목적을 달성한 정부에 토사구팽당했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의사가 되는데 정부가 한 푼도 보태주지 않고 이제와서 의사가 공공재라고 말하고 있다"며 "환자 한번 치료하지 않은 이들이 의료제도를 망치고 있다. 포퓰리즘 정부 여당은 의사 목소리를 무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오늘 여의도 투쟁은 전공의와 전임의, 미래의사인 의대생의 미래를 여는 투쟁"이라며 "동시에 국민건강을 지키는 투쟁이기도 하다. 가장 중요한 것은 반드시 이기는 투쟁이 될 것이라는 점이다. 서울시의사회를 포함한 의료계는 모두 일치단결해 국민건강을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하경대 기자 (kdha@medigatenews.com)4차 산업혁명시대, 기자(記者)의 '올바른 역할'을 고민하고 '가치있는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