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18.04.20 14:14최종 업데이트 18.04.20 14:14

제보

건보공단 '진료정보 공유·개방 현 주소와 향후 전망' 토론회 개최

제1차 건강보장 정책세미나 진행

ⓒ메디게이트뉴스

[메디게이트뉴스 황재희 기자] 건강보험공단이 '진료정보 공유 및 개방의 현 주소와 향후 전망'이라는 주제로 세미나를 오는 23일 오후 3시부터 국민건강보험공단 본부 다목적홀에서 개최한다.
 
현재 보건의료산업은 치료중심에서 예방과 건강관리 중심으로 변화하면서 발병가능성 예측, 개인맞춤형 의료서비스에 대한 요구가 증가하고 있다. 의료서비스의 효율성·효과성 제고를 위해 진료정보의 수집·공유·활용에 대한 필요성이 커지고 있는 것이다.
 
건보공단은 "이번 세미나를 통해 현재 진료정보 공유·개방과 관련한 국내 사업들의 추진 경과를 살펴보고, 개방 활성화를 위해 남은 과제와 향후 전망에 있어서 보험자의 역할과 활용 방안에 대한 각계의 의견을 듣고 방향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김일곤경북대학교 IT대학 컴퓨터학부 교수가 좌장을 맡아 진행하고 분당서울대학교병원 황희 교수가 발제자로 나서 ‘진료정보 공유 및 개방의 현 주소와 향후 전망’에 대해 발표한다.
 
토론자로는 최영환 티플러스 상무, 이성기경북대학교 IT대학 컴퓨터학부 교수, 황선옥 소비자시민모임 상임이사, 곽영수 사회보장정보원 진료정보교류사업추진단, 신현호법률사무소 해울 변호사, 그리고 김연용공단 빅데이터운영실 건강서비스지원센터장이 참여한다.

#건강보험공단 # 세미나 # 진료정보 # 공유 # 의료서비스 # 건강 # 메디게이트뉴스

황재희 기자 (jhhwang@medigatenews.com)필요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