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822:53

경남의사회 "건강검진 의료기관 직원의 환자 성추행 사건 엄정 조사 요청"

창원 의료기관 내시경 보조 업무 담당 직원 성추행 고소장 접수..."재발 방지와 성범죄 예방에 힘쓸 것" 경상남도의사회는 7일 성명서를 통해 “건강검진 의료기관 직원의 환자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수사기관의 엄정한 조사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최근 경남 창원시 관내 건강검진병원에서 30대 여성 환자가 수면내시경 후 회복하는 과정에서 내시경 보조 업무를 담당한 직원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고소장이 접수,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이에 경남의사회는 “의학지식과 양심에 따라 환자 생명보호와 건강증진을 위해 노력하고, 소속 회원 역시 윤리강령을 준수해 의사로서의 품위를 유지하고 명예를 지키기 위해 노력을 기울여왔다”라며 “그러나 환자의 생명과 건강이 최우선돼야 할 의료현장에서 성추행 사건이 발생한 데 대해 심각하게 우려를 표하며, 해당 의료기관과 직원에 대한 수사기관의 철저한 조사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경남의사회는 “이런 의료기관 내부에서 일어나는 환자 성추행 사건의 재발 방지를 위해 의료기관 내 구조적인 문제가 없는지 철저히 점검하고, 직원의 교육을 강화를 요청하는 등의 지속적으로 성범죄 예

2021.05.0809:03

비급여 통제에 범의료계 거센 공분 "비급여 진료비용 신고 의무화 재고하라"

시도의사회에 이어 의료 4개 단체 강력 반발 기자회견..."일정 규모 이하 의원급은 강제 조항 면제해야" 정부의 비급여 진료비용 신고 의무화 정책에 대한 의료계의 공분이 거센 가운데, 전국 시도 의료단체들이 "비급여 진료비용 신고 의무화 즉각 중단하라"고 지난 4월28일 반대 성명을 발표했다. 의과에서는 비급여 진료비용 신고 의무화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었고 각 지역의 치과의사회와 한의사회들이 동참해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 서울특별시의사회, 부산광역시의사회, 대구광역시의사회, 인천광역시의사회, 광주광역시의사회, 대전광역시의사회, 울산광역시의사회, 강원도의사회, 충청북도의사회, 충청남도의사회, 전라북도의사회, 전라남도의사회, 경상북도의사회, 경상남도의사회, 제주특별자치도의사회 등이 참여했다. 의‧치‧한 공동 반대 성명에 참여한 이들 시도 의료단체에서는 "의원급 의료기관에까지 비급여 진료비용 신고 의무화를 강요하는 정책은 의사 본연의 업무를 저해하고 불필요한 행정업무를 가중시키며 왜곡된 정보 제공으로 환자와 의료기관 간 신뢰관계를 훼손시킬 것"이라며 "정부가 주장하는 국민의 알권리는 환자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