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8.12 12:51최종 업데이트 20.08.12 12:51

제보

의협 “14일 전국의사 총파업, 필수인력만 빼고 모든 의사 참여하도록 협조해달라”

전국 상급종합병원, 종합병원, 병원, 요양병원장들에 협조 공문..."의료계와 대화한다면서 의대정원 확대 등 그대로 추진"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대한의사협회가 전국 병원장들에게 공문을 보내 병원에 소속 의사들이 14일 전국의사 총파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조해줄 것을 요청했다. 

의협은 의대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한방 첩약의 급여화와 비대면진료 육성을 ‘4대악 의료정책’으로 규정하고 이를 저지하기 위해 집단휴진과 단체행동 등 14일 전국의사 총파업을 마련한다. 

아울러 의협은 11일 전국 상급종합병원, 종합병원, 병원, 요양병원의 장들에게 공문을 보내 병원에 소속된 봉직의사들이 14일 전국의사 총파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고 했다.

의협은 병원장들에 "14일 휴진 및 집회 등의 단체행동에 전공의뿐만 아니라 분만, 응급, 투석, 입원환자 및 중환자 담당의 필수인력을 제외한 모든 교수 및 전임의, 전문의들이 함께 참여할 수 있도록 외래진료 및 수술 및 시술, 검사 등의 일정을 조정하는 등 조치를 취해주기 부탁드린다”며 밝혔다.

의협은 지난 8월 1일 독단적인 4대악 의료정책 철폐를 위한 대정부 요구사항을 제시했으며, 정부가 12일 정오까지 책임있는 조치를 하지 않을 경우, 14일 전국의사 총파업을 단행하겠다고 선언했다.

의협은 “정부는 의료계와 대화하겠다고 발표하면서도 원안 추진이 불가피하다며 사실상 의협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의사를 분명히 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대한전공의협의회는 정부의 정책 철회를 요구하며 지난 7일 집단행동을 실시했고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는 7일부터 14일까지 강의와 실습을 거부하고 있다.

김대하 의협 대변인은 “젊은 의사들의 열기가 병원으로 확산되고 있다. 의대생, 전공의 뿐만 아니라 대학병원의 전임의들도 참여의사를 밝히고 있는 만큼 개원가와 교수사회의 선배들도 응답할 것”이라 말했다.

한편, 보건복지부 김강립 차관은 이날 대한병원협회를 방문해 14일 총파업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진료공백을 점검하고 대응책을 논의한다. 

임솔 기자 (sim@medigatenews.com)의료계 주요 이슈 제보/문의는 카톡 solplusyou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