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선 마크로젠 회장, '서울대 관악대상' 수상

사진: 마크로젠 서정선 회장(분당서울대병원 연구석좌교수)이 서울대 관악대상 시상식에서 수상 소감을 발표하고 있다.

마크로젠은 서정선 회장이 서울대학교 총동창회가 수여하는 제23회 관악대상을 수상했다고 14일 밝혔다. 서회장은 아시아 정밀의학 선도 및 한국 바이오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서울대학교 총동창회는 매년 모교의 발전뿐만 아니라 사회 각 분야에서 훌륭한 업적을 쌓아 국가와 사회에 공헌하여 명예를 높인 동문에 관악대상을 수여하고 있다.

서 회장은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서울대학교 대학원에서 의학박사학위를 받았다. 1983년부터 34년간 서울대 의대 교수를 역임했으며 2018년 정년퇴임 후 현재 서울대 분당병원 석좌연구교수로 재직 중이다. 총 180편 이상의 SCI급 논문을 발표하고 총 피인용횟수가 1만 2000번을 넘는 한국의 대표적인 기초의학자이다.

1997년 서울대 교수로 재직 중 유전체 의학 연구소를 모태로 창업한 마크로젠은 한국 최초 코스닥 상장 벤처로 시작해 160개국 1만 8000여명의 고객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글로벌 정밀의학 선도기업으로 자리매김했으며 한국 바이오 산업의 역사로 인정받고 있다.

서 회장은 지난 40여 년간 선구적 연구 및 사업 활동으로 게놈 연구 불모지 한국이, 유전체 분야 선진국대열에 진입하는데 크게 기여하고 우수한 인재들의 연구 활동을 지원해 온 공로를 인정받아 이번 상을 받게 됐다. 

서 회장은 2001년 한국인 게놈 지도 초안 완성 이후 세계 최초 고해상도 북방계 아시안인 게놈 분석 완료(2009), 세계 최고 정확도의 한국인 표준 유전체 지도 완성(2016), 그리고 아시아인 유전체 분석 연구(2019) 등 3편의 논문을 국제 학술지 네이처(Nature) 본지에 발표했다. 최근까지 네이처와 네이처 자매지에 총 17편의 논문을 발표해 학계의 주목을 받아왔다. 

마크로젠 주식 10만주를 모교 발전기금에 기증해 IT 기반 교육의 새로운 틀을 만드는 등 미래 정밀의학을 주도해나갈 후학 양성을 위한 노력도 기울여 왔다.

11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진행된 시상식에서 서 회장은 "모교뿐 아니라 국가와 사회 발전에도 기여하고 있는, 여러 동문 분들의 격려가 담긴 뜻 깊은 상을 받아 대단히 감사하다"며 "의학의 4차 산업혁명을 위한 정보의학 혁신과 한국의 미래 신성장동력인 바이오산업 도약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연구 및 사업 분야에서 계속 노력하는 한편, 마크로젠은 앞으로 개인의 DNA 설계도를 분석해 미래 질병 예측을 위한 빅데이터를 구축해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이전글 진흥원, 글로벌 신약개발 전문가 명제혁 박사 영입
다음글 삼진제약 조규형 상무, 2021 경기도품질경영대회 장관상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