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2.01.05 22:42최종 업데이트 22.01.05 22:42

제보

고대의대, 장내미생물 이용한 코로나19 경구형 백신기술 개발

면역반응 유도하는 장내미생물 살모넬라 균주 이용

COVID-19 항원 발현 경구형 장내미생물 백신 연구개요.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알레르기면역연구소가 코로나19 항원을 발현하는 장내미생물을 이용한 경구형 백신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5일 밝혔다.

연구팀은 기존 코로나19 백신과 차별화해 근육주사가 아닌 경구투여로 손쉽게 면역반응을 유도하는 장내미생물 살모넬라 균주를 이용했다.

기존 백신에서 사용하는 여러 면역보조제 대신 COVID-19 백신을 약독화해 효과를 높여주는 장내미생물 균주 자체를 활용했다. 이는 COVID-19 항원을 장내미생물이 바이러스처럼 발현해 면역계를 활성화시키지만 바이러스처럼 감염되지 않는 백신 플랫폼 기술이다.

조선대 치과대학 방일수 교수와 함께 수행한 본 연구는 실내공기 생물학적 유해인자 건강영향평가사업단장인 알레르기면역연구소 윤원석 교수가 국내 전역의 다중이용시설의 미생물분포를 조사해 향후 유해 미생물 등장에 선제적 대응방안 구축 일환으로 개발됐다.

연구책임자 윤원석 교수는 "이번 연구는 코로나19 이후 다시 등장할 수 있는 다양한 유해미생물에 대한 미생물 융합기술을 개발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며 "향후 다양한 질환에 적용가능한 차세대 백신 플랫폼으로 활용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연구 성과는 백신 분야 국제학술지 'VACCINES' 2022년 1월 1일자에 ‘Development of an Oral Salmonella-Based Vaccine Platform against SARS-CoV-2’라는 제목으로 게재됐다. 또한 '재조합 살모넬라 균주를 이용한 COVID-19 백신균주'라는 명칭으로 국내 특허출원했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