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09.16 06:20최종 업데이트 21.09.16 06:20

제보

이재갑 교수 “코로나19 치료 역량 위해 호흡기전담클리닉 등 병‧의원 외래 활용해야”

장기화 대비 진단‧치료 동시에 진행될 수 있는 구조 만들어야...손실보상 아닌 건강보험 수가체계 개편도 필요

한림의대 이재갑 감염내과 교수.

[메디게이트뉴스 하경대 기자] 코로나19의 장기적인 치료 역량 제고를 위해 일반 병‧의원 외래를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들 의료기관을 활용해 코로나19 진단과 경증 환자 치료가 가능한 구조로 점진적 변화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한림의대 이재갑 감염내과 교수는 14일 ‘단계적 일상회복은 어떻게 가능한가? 코로나19 대응체계 전환의 논리와 방법’을 주제로 한 국회 토론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교수는 현재 국내 코로나19 대응 상황이 진단과 치료가 분리돼 있는 분절된 구조로 평가했다. 진단은 선별진료소에서, 치료는 생활치료센터와 감염병 전담병원, 중중환자 전담병상에서 따로 진행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19 상황에서 한정된 의료 자원을 극대화시키기 위해선 진단과 치료가 동시에 진행될 수 있는 구조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는 게 이재갑 교수의 견해다.
 
그는 "현재 무증상과 경증 환자에 대한 치료가 가능한 외래 구조가 없다"며 "이들이 굳이 생활치료센터에 가지 않더라도 외래나 재택 치료가 가능할 수 있도록 하는 시스템이 마련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한 대안이 호흡기전담클리닉의 활성화다. 호흡기전담클리닉은 현재 전국 516개 보건소와 의료기관에 설치돼 있는데 의원급의 경우 리모델링 비용을 1억원 가량 정부에서 지원하고 있지만 운영상 어려움이 많아 주로 병원급과 보건소를 중심으로 운영되고 있다.
 
이 교수는 "유증상 고위험군의 항체 치료제 투여와 경구치료제 출시 후 처방과 재택치료 관리가 이뤄지기 위해선 호흡기전담클리닉 등 의료기관이 대거 필요하다"며 "병의원급 외래에서 진단과 치료가 동시에 진행될 수 있도록 지원 등을 늘려 병원급은 의무적으로, 의원급은 원하는 곳에 한해 전국적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생활치료센터와 관련해서도 그는 "생활치료센터가 모든 무증상, 경증 환자들을 수용하다 보니 오히려 병상 부족의 덫이 됐다"며 "생활치료센터 입원도 점차적으로 재택치료로 전환돼야 한다. 현 생활치료센터는 유증상 고위험군에 대한 항체치료제 투여와 경구치료제 도입 시 유증상자에 대한 약제 투여 등 기능을 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증상이 괜찮아지면 환자들을 조기 퇴원시키고 나머지는 집에서 치료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마련해야 한다"며 "재택치료 모니터링은 호흡기전담클리닉과 위탁의료기관 등을 활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재택치료 시 중증 환자의 신속한 전원체계도 필수"라고 강조했다.
 
현재 감염병전담병원 지정 시스템도 감염병 전담병동으로 개편해 장기적으로 활용하자는 주장도 나왔다. 상황에 따라 지정과 취소를 반복하기 보다 설치된 코로나19 전담병동을 호흡기감염병 전용 벙동으로 개편해 코로나19 유행기간동안 유지하자는 것이다.
 
이 교수는 "장기적으로 코로나 전담 병동이 체계적으로 구성되기 위해선 현행 손실 보상체계에서 건강보험 수가체계로 편입이 필요하다"며 "장기적으론 일반병동 내 음압격리병상으로서 호흡기 감염병 환자진료에 활용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제언했다.
 
이어 그는 "중증환자 긴급치료병상도 일반 중환자실에서 치료 가능한 선순환 구조로 개편해야 한다"며 "비수도권 행정명령으로 3주내 146개가 확충될 예정인데 현행 손실 보상체계에서 건강보험 수가체계로 편입해 장기적으로 호흡기 감염병 전용 중환자실로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하경대 기자 (kdha@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