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2.09.18 09:40최종 업데이트 22.09.18 09:40

제보

[신간] 쉽게 배우는 증례보고 작성법

증례보고 단순 의미 아닌 훌륭한 임상 영상이나 임상추론 사례

지난 1989년 3월, '쉽게 배우는 증례보고 작성법'의 역자는 내과 전공의를 시작한 지 며칠 지나지 않은 초보 진료 의사였다. 어느 날 응급실을 통해 열과 전신 통증을 동반한 환자가 지방에 있던 개인 병원에서 전원됐다. 당시 근무하던 병원에는 매일 저녁 9시 주임 교수에 병동과 중환자실 환자 상태를 보고하는 전통이 있었다.

응급실을 통해 입원한 진단이 불분명했던 이 환자는 교수의 관심을 끌었고 그 주의 증례 토의 대상으로 지정돼 역자가 내과의 모든 의료진 앞에서 발표를 해야 했다.

훌륭한 교수들 앞에서 진단이 불분명한 이 환자의 감별진단과 진단방법, 치료를 토의하는 것은 영광이기도 했지만 커다란 부담이기도 했다. 교과서에 나오는 원인을 알 수 없는 열에 대한 다양한 질병 공부를 시작하면서 최신 논문을 읽었다.

1980년경 진해에서 개업하고 있던 내과 이강수 전문의는 원인을 알 수 없는 고열, 오한, 두통을 주로 호소하고 발진과 림프절 비대를 동반한 환자를 경험했다. 비슷한 증상의 이 환자들은 가을이면 많아졌고 특히 1981년과 1985년에 많았다.

놀랍게도 이강수 전문의는 이런 증상의 환자를 다른 환자들과 구분하기 위해 진찰 기록부에 'eruption fever(발진을 동반한 열성 질환)'라는 진단명을 붙이고 관리했다.

연세대 의과대학 임상병리과, 소아과와 일본 군마현 환경공해연구소의 도움을 받아 1985년 11월 9일부터 1986년 1월 24일까지 진해 이내과에 내원한 환자 중에서 고열, 오한, 두통, 근육통, 발진이 있던 34명 중 24명에 대해 리케치아 감염을 확인할 수 있는 와일-펠릭스 반응시험을 할 수 있었다.

그 결과, 21명이 항체 양성으로 쭈쭈가무시 병임이 규명됐다. 우리나라 사람에서 쭈쭈가무시 병이 최초로 확인된 순간이었다. 이 결과는 1986년 대한미생물학회지에 발표됐고 많은 전문가들의 관심을 끌었다.

1987년 한국역학회는 1981년부터 1985년까지 이강수 전문의의 환자 진찰기록부를 확인한 결과 총 80명의 환자가 'eruption fever(발진을 동반한 열성 질환)'로 표시돼 있었다고 발표했다.

그런데 과연 1980년대 이전에는 우리나라에 이 병이 없었던 것일까? 이후 우리나라에서 발열성 감염 질환에 대한 인식은 완전히 달라지게 됐다.

군자출판사가 펴낸 '쉽게 배우는 증례보고 작성법' 책(저자  Clifford D. Packer, Gabrielle N. Berger, Somnath Mookherjee, 
역자 조희근, 김준희)은 오늘날의 증례보고 작성자는 다재다능할 필요가 있다는 것을 말한다. 미리지 증후군(Mirrizi syndrome)에 대한 고전적 증례는 증례보고 자체는 의미가 없을 수도 있지만, 훌륭한 임상 영상이나 임상추론 사례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출판사는 "이 책을 읽는 독자가 많은 선택지를 탐색해 본인의 증례에 가장 적합한 양식과 학술지를 선택하고, 간결하고 유익하며 출판할 수 있는 스타일로 작성하는 것을 돕는 데 있다"라며 "증례보고 작성법에 대한 내용을 담은 실용적인 가이드로서, 증례 선정에서 출판에 이르기까지의 전 과정에 대해 설명하여 해당 증례에 가장 적합한 양식으로 작성하는 데 도움을 주고자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임상문제해결, 임상영상, 약물이상 사례보고, 증례군 연구, 임상 소발표 초록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한 작성 방법과 함께 상세한 증례 설명을 통해 상황에 따른 점검사항 및 유의할 점들을 제공하고 있다. 쉽게 배우는 증례보고 작성법은 군자출판사 공식홈페이지에서 구매할 수 있다.

임솔 기자 (sim@medigatenews.com)의료계 주요 이슈 제보/문의는 카톡 solplusyou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